무등일보

광주 전역에 이미 조용한 전파 시작됐나

입력 2021.01.27. 17:58 수정 2021.01.27. 17:58 댓글 6개
관리 사각 악용 대규모 집단생활 강행
주민신고 있었지만… 놓쳐버린 골든타임
터졌다 하면 종교에 시민들 분노 폭발
“확산 우려는 사실… 거리두기만이 답”
코로나19 집단 확진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 TCS 국제학교에서 27일 오후 한 어린이가 몸에 걸맞지 않은 방호복을 입은 채 치료센터 이송 버스로 향하고 있다. 오세옥기자 dkoso@srb.co.kr

이른바 'TCS국제학교발 쇼크'가 광주지역 '조용한 전파' 우려를 키우고 있다. 시설 점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진행된 전수검사에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데다 파생된 밀접촉자만도 수 천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앞서 '집단 활동이 의심된다'는 주민의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 확인까지 마친 구청이 후속조치에 미흡하면서 폭발 감염을 막을 수 있었던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역민들은 '터졌다 하면' 종교시설을 매개로 한 대규모 전파에 허탈감을 넘어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지역 내 추가 확산 가능성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사태 진정세를 위한 유일 한 방법은 거리두기라고 당부했다.

27일 오후 6시 기준 광주 광산구 운남동에 소재한 광주TCS국제학교 관련 감염자는 모두 115명이다. 전날 밤 100명이 양성으로 확인 된 이후 추가 확신이 이어지고 있다. 총 학생 97명 중 77명이 확진됐고, 이 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한마음교회 관련자는 13명 가운데 7명이 감염됐다. 교사는 25명 전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는 가족과 지인 등 'n차 감염'이다.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TCS국제학교 앞에서 한 시민이 집단감염 사태의 책임을 물으며 항의하고 있다. 서충섭기자

지난해 2월3일 광주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하루 이틀새 단일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확진자들은 이날 전국의 생활치료시설로 긴급 이송됐으며 이 과정에서 화가 난 일부 시민들이 시설에 달걀을 던지며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해 2월 신천지를 시작으로 사랑교회, 청사교회 등 잇따르는 지역 종교 관련 감염에 대한 분노 표출로 해석된다.

광주TCS국제학교는 대전지역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IM선교회' 소속 비인가 교육시설 중 한 곳이다. 광주에는 에이스TCS국제학교(북구, 빛내리교회), 티쿤TCS국제학교(남구, 광명서현교회) 등이 있다. 이 밖에도 안디옥 트리니티 CAS(서구, 안디옥교회) 등 자역에 총 10개의 유사한 시설이 존재하는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했다.

하지만 해당 시설 전부가 비인가로 운영됐던 탓에 단 한 차례도 관리·감독을 받지 않았다. 지난 1년여간 이어졌던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이들이 집단 생활은 물론 행사, 모임 등을 강행할 수 있었던 배경도 여기에 있다.

더욱이 최근 '건물에서 다수의 사람이 모여있다'는 주민 신고로 현장 점검까지 나섰던 북구청은 60여명 규모의 모임 사실을 확인하고도 과태료 부과 없이 해산조치만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북구청은 이들이 광주TCS국제학교로 돌아가자 관할 구청에 이를 알렸다고도 설명했지만 광산구가 '통보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히면서 책임 전가 '핑퐁게임'으로 뭇매까지 맞고 있다.

광주시 방역당국은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확진과 n차 감염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것은 지역사회 광범위한 전파가 현실화 된 것으로 보인다고 인정하면서도 더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더 철저한 거리두기만이 확산세를 꺾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고 호소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6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