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영상]"나는 손주도 못보는데" 분노한 시민

입력 2021.01.27. 13:36 수정 2021.01.27. 13:36 댓글 28개
26일 광주 광산구 운남동 GTCS 국제학교 앞에서 한 60대 시민이 "나는 손주들도 못보는데 이렇게 피해를 주는 꼴을 보니 참을 수가 없다"며 라바콘을 들고 병원 건물을 향해 "목사 나오라"고 외치고 있다.

광주 광산구 운남동 GTCS 국제학교에서 발생한 집단 확진자 109명을 이송하는 과정서 코로나19 확진에 분노한 시민이 건물에 계란을 투척했다.

27일 오후 1시께 확진자 109명을 차량 3대에 나눠 생활치료시설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2번째 차량까지 이송한 직후 한 60대 시민 A씨가 나타나 건물에 계란 하나를 투척했다.

방역복을 입고 옆에서 대기 중이던 경찰이 즉시 A씨를 제지하고 학교 부지 밖으로 이끌어 냈다. 또 A씨가 가져온 계란 한 판 중 남은 29개를 깨트렸다.

A씨는 경찰에 끌려 가면서도 "화가 나서 도저히 참을 수 없다. 나는 코로나 안걸리게 조심하려고 손주도 못보고 외출도 안하고 있는데, 저런 사람들은 돈에 눈이 멀어서 정부에서 그렇게 방역을 중시하는데 안지키지 않느냐"며 "의료진들도 얼마나 고생하느냐. TV에서 고생하는 의료진들 볼 때마다 눈물나서 못보겠다. 1년간 이러니까 스트레스 받아서 뉴스도 못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7일 광주 광산구 운남동 GTCS 국제학교 앞에서 한 60대 시민이 건물에 계란을 투척하다 경찰들에 이끌려 가고 있다.

또 "목사란 자가 무책임한 행동으로 이런 결과를 낳지 않았느냐. 그런데 그 화를 풀려고 계란 하나 못 던지느냐"고 경찰과 승강이를 벌였다.

결국 경찰에 제지된 A씨는 주차장에 있던 대형 라바콘을 들고 확성기 삼아 국제학교를 향해 "목사 나와라, 이용섭 시장은 대체 뭐한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28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