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전공대 잔여 부지 내 아파트 건립 강경 대응"

입력 2021.01.25. 16:58 댓글 18개
"학교부지 줄테니 남는 땅에 아파트" 부영 꼼수
광주경실련 등 지역 10개 시민단체 강력 반발
"기부 빙자한 특혜…나주시, 절차 즉각 중단"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사진은 한전공과대학(일명 켑코텍·Kepco Tech) 캠퍼스 부지로 확정된 광주전남공동(나주)혁신도시 내 부영(CC)골프장. 부영CC는 총면적 72만21.8㎡(21만7806.5평)로 가운데 골프텔을 중심으로 전체 부지의 56%(사진 왼쪽 부분)가 공대부지로 한전에 무상으로 기부채납 된다. 2019.08.19 (사진=뉴시스DB) lcw@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부영골프장 내 한전공대 설립 부지 외에 남는 부지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 조성을 위한 행정 절차가 추진되는 데 대해 광주·전남 시민사회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10개 광주·전남 단체·기관은 연대 성명을 내고 "나주시는 한전공대 설립부지를 제외한 부영골프장 내 잔여 부지에 대한 용도 변경 관련 행정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시가 해당 부지의 용도 지역·지구 단위 도시 관리계획 변경을 위해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공청회, 실무 협의, 의회 의견 청취 등 행정 절차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부영주택은 부영골프장 부지 40만㎡를 한전공대 부지로 무상 기부했다. 이후 골프장 잔여부지 35만㎡에 5383세대 규모 고층 아파트 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행 자연녹지지역을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하는 지구단위계획·도시관리계획변경안을 나주시에 냈다.

단체들은 "나주시와 부영주택이 추진하고 있는 주택단지 조성 사업 계획은 '(한전공대 부지)기부의 탈을 쓴 거래'다. 자연 녹지지역을 일반주거3종으로 5단계 수직 상승하는 용도 변경은 특혜이며 다른 주택단지의 평균 용적률·층수 등을 뛰어넘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넓은 공원과 녹지를 기대한 기존 상가 또는 주택 매입자와의 계약·신뢰를 위반했고 학교 등 각종 공공시설이 부족해질 것이다"며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단체들은 나주시를 향해 "부영골프장에 대한 도시 관리계획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부영주택과의 협약서를 시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남도에도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만약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기자회견·주민 서명·공익감사 청구·소송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한 투쟁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동성명에 참여한 광주경실련, 참여자치21,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 빛가람 주민자치연대 등 10개 단체는 '나주 혁신도시 부영골프장 용도 지역 변경 반대 시민운동본부'를 꾸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8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