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중기 77.9%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돼야"

입력 2021.01.25. 10:15 수정 2021.01.25. 10:15 댓글 0개
중기중앙회, 중기 의견조사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코로나'로 어려운 중기 상황을 감안해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등 추가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1월 15일부터 20일까지 금융권 대출을 활용하고 있는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 중기 77.9%가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이 동시에 유예'돼야 한다는 응답이 68.9%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대출만기 연장' 29.6%, '이자상환유예' 1.6%로 조사됐다.

추가연장 필요기간과 관련해 응답기업 38.9%는 '올해 말까지 연장'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내년 상반기까지(28.0%)'와 '내년 말까지(28.0%)' 가 뒤를 이었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가 37.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35.1%)', '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필요(22.0%)' 순이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급감으로 초래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고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에서는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을 실시해야 한다. 코로나 금융애로 발굴을 위해 금융당국과 중소기업계가 함께 운영하는 '(가칭)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