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영국, 80세 이상과 요양원 거주 4분의3 접종주사 마쳐

입력 2021.01.24. 20:42 댓글 0개
고위험군 1500만명 2월15일까지 완료목표…600만명 주사
총사망자 10만 명 육박해 유럽대륙서 제일 많아
[엡솜=AP/뉴시스] 11일 영국 런던 부근의 경마장에 백신 접종센터가 차려져 국가건강서비스(NHS) 의료진이 코로나 19 백신 주사를 놓고 있다. 2021. 1. 11.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영국에서 23일(토)까지 590만 명 가까이가 코로나 19 백신 1차 접종 주사를 맞았다고 24일 매트 행콕 보건장관이 밝혔다.

행콕 장관에 따르면 가장 위험성이 높은 그룹인 80세 이상 고령자의 4분의 3이 최소한 한 차례 주사를 맞았으며 역시 최고 위험군인 요양원 생활 노인의 4분의 3이 1차 주사를 필했다.

영국은 12월8일부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제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1월4일부터 아스트로제네카-옥스퍼드대 제 백신접종이 추가되었다. 두 백신 모두 두 번 주사 맞아야 한다. 모더나 제 백신도 영국서 사용 승인되어 곧 접종 주가된다.

유럽 대륙에서 코로나 19 총사망자가 가장 많은 영국은 일선 의료진 및 중중 기저질환자 그리고 70세 이상 전원 등 총 1500만 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2월15일까지 완료한다는 목표를 추진하고 있다. 영국 총인구는 6700만 명이며 18세 이상 성인 전원에 대한 1,2차 접종 주사를 9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뉴캐슬 어펀타인=AP/뉴시스] 11일 영국 잉글랜드의 한 코로나 19 백신접종 센터 앞에 사람들이 화이자 백신 주사를 맞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2021. 1. 11.

미 존스홉킨스대 CSSE 집계에 따르면 24일 오후7시(한국시간) 현재 영국의 누적확진자는 362만8000명으로 세계5위다. 1월1일만 해도 63만 명 많았던 유럽대륙 선두인 러시아를 겨우 5만1000명 차로 다가가고 있다.

또 전날 1300여 명이 추가 사망해 총사망자가 9만7518명에 달해 15만 명의 멕시코 다음 세계5위이다. 세계6위 이탈리아보다 1만2000여 명, 세계8위 러시아보다 2만9000여 명 많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