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박범계 오늘 청문회 쟁점은···재산문제·검찰개혁 공방 예상

입력 2021.01.24. 15:04 수정 2021.01.24. 17:07 댓글 0개
박범계 의원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5일 오전 10시 국회 회의실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인사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의 재산 신고 누락, 법무법인 출자 논란 등 야당이 제기한 각종 의혹이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법사위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 대전 유성구에 보유한 105㎡ 아파트(이후 매도)와 4천만원대 예금(2013년 새롭게 신고)을 신고하지 않았다. 박 후보자가 2012년 1천만원을 출자해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 명경과 관련해서는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됐다.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이 깊은 상황에서 '검찰개혁'을 어떻게 추진해나갈지에 대한 질의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후보자가 장관 취임 직후 단행할 것으로 보이는 간부급 검찰 인사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최근 국회에 제출한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검찰총장의 인사 의견 청취를 공식화해 실질적인 인사 협의를 투명하게 진행하고 안정적인 협조관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박 후보자가 연루된 형사사건도 청문회에서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박 후보자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는 고시생 단체 회원 폭행 논란과 관련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상태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