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성평등지수 '상위등급' 깜짝 상승···전남은 최하 등급

입력 2021.01.24. 15:09 수정 2021.01.24. 15:11 댓글 0개
광주 성평등지수

광주시의 지역성평등지수는 최고 등급인 반면 전남은 최하위 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광주시와 여성가족부 등에 따르면 여성가족부가 측정·발표한 16개 시·도 지역성평등지수(2019년 기준)에서 광주와 대전·부산·제주 등 4개 시·도가 상위등급을 받았다. 광주시는 전년도에 비해 2단계가 상승했다.

전남을 비롯해 경남·경북·충남은 하위등급으로 분류됐다.

여성가족부는 국가와 시·도별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분야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국가와 지역의 성평등 정도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지역의 성평등 수준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등 4단계로 나누어 발표한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경제활동, 의사결정, 교육·훈련) ▲여성의 인권·복지(복지, 보건, 안전) ▲성평등 의식·문화(가족, 문화·정보) 등 3개 영역 8개 분야로 세분화돼 있으며 완전한 성평등 상태를 100점으로 보고 산정된다.

광주시는 2016년 상위등급에서 2017년 중상위권, 2018년 중하위권으로 하락하다가 2019년 다시 상위권에 진입했다. 특히 성평등한 사회참여 영역과 여성의 인권·복지영역의 개선이 상위권으로 도약하는 데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경찰청·여성폭력지원시설 등 유관기관과 함께 여성폭력방지위원회를 구성해 협업체계를 구축하는가 하면 지역내 디지털 성범죄 실태조사 및 여성안전 취약공간 분석 등을 연구해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등 성평등지수 제고를 위해 노력해왔다.

반면, 전남의 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시·도 중 경남, 경북, 충남과 함께 최하위 등급인 '하위 등급'에 분류됐다.

전남은 성평등한 사회참여에서 최하위 수준을 나타냈는데 구체적으로 의사결정(30.2·16위)과 교육·직원훈련(91.1·16위), 경제활동(73.2·13위) 전반적 세부 지표 모두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안전(76.4·4위)과 가족(64.9·6위), 복지(87.8·9위), 보건(96.8·10위)에서는 중상위권에 분류됐다.

전남이 최하위를 기록한 의사결정 부문은 광역·기초의원 성비, 5급 이상 공무원 성비, 관리자 성비, 위원회 위원 성비를 지표로 구성된다. 교육·직원훈련은 평균 교육연수 성비, 고등교육기관 진학률 성비를 세부적 지표로 한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