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안쓰면 손해' 광역알뜰교통카드, 40% 할인혜택

입력 2021.01.24. 14:55 수정 2021.01.24. 14:55 댓글 1개

광주시는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할 때 이동 거리만큼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의 할인 혜택을 최대 40%까지 늘린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교통비 할인 혜택을 주기 위한 것으로 버스나 지하철 이용 시 이동 거리에 비례해 교통비 일부를 마일리지로 지급한다. 지난해 1월 도입한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그동안 3천500여명이 이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광주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카드 사용과 마일리지 적립은 지역과 상관없이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

희망자는 신한, 우리, 하나은행에서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차상위계층·기초생활수급자 청년(19∼34세)에게는 마일리지가 추가 지원되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마일리지가 2배 적립된다.

마일리지 적립을 위해서는 월 15회 이상 카드를 사용해야 한다. 집에서 출발할 때 앱에서 출발 버튼을 눌러 이용등록을 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후 목적지에 도착하면 앱에서 도착 버튼을 눌러 이용실적을 등록하면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손두영 대중교통과장은 "대중교통비 할인도 받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는 만큼 많은 시민이 발급받아 교통비 절감 혜택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지경기자 jkpark@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