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LG이노텍, 보안성 높인 차량용 '디지털 키 모듈' 개발

입력 2021.01.24. 09:34 댓글 0개
초광대역 무선통신 기술 적용
위치 인식 정확도 업계 최고 수준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LG이노텍은 위치 인식 정확도와 보안성을 높인 차량용 '디지털 키(Digital Key) 모듈'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 키 모듈은 차량에 탑재해 자동차와 스마트폰 간 무선 데이터 송수신을 가능하게 하는 통신 부품이다.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문을 열고 잠그거나, 시동을 걸 수 있는 차세대 자동차 키다. 운전자는 스마트폰으로 차량 제어는 물론 주행거리, 연비, 타이어 공기압 등 차량 상태도 한눈에 볼 수 있다.

기존 디지털 키 모듈은 스마트폰 위치 인식 정확도가 떨어지고 통신 해킹 등 보안 성능 우려로 적용이 쉽지 않았다.

LG이노텍이 개발한 디지털 키 모듈은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인 UWB(초광대역) 기술과 독자적인 알고리즘을 적용해 위치 인식 정확도를 높였다. 또한 자체적인 통신 해킹 방지 기술로 보안성을 강화한 것도 장점이다.

LG이노텍의 디지털 키 모듈을 차량에 적용하면 기존 대비 약 5배 정도 더 정확하게 스마트폰 위치를 감지할 수 있다. 실제 스마트폰 위치와 모듈의 인식 위치 간의 오차범위를 기존 50cm에서 10cm이내로 줄였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BLE(저전력 블루투스) 대비 거리와 방향 정확도가 높은 UWB 기술을 사용했다. 여기에 고유의 무선 통신 안테나 설계 기술과 독자 개발한 위치 측정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이 제품은 보안성을 높였다. 자체 개발한 통신 해킹 방지 기술을 적용해 차량-스마트폰 간 통신 조작이나 전파 방해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분실이나 디지털 키 해킹으로 인한 차량 도난 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제품은 또한 초정밀·고집적 기술로 클립 한 개 크기 모듈에 RF(무선 주파수) 소자, 파워 블록 소자 등 60여개 부품을 모두 담았다. 콤팩트 한 크기로 차량 내외부 어디에나 자유롭게 장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글로벌 디지털키 표준화 단체인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CC)'의 최신 표준을 따랐기 때문에 국가, 지형, 차종에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다. LG이노텍은 이 컨소시엄의 핵심 멤버로,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 통신사업자, 스마트폰 제조사들과 함께 디지털키 표준화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LG이노텍은 '디지털 키 모듈'로 차세대 차량 통신부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 회사는 2022년 양산을 목표로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유럽의 글로벌 완성차 및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 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유인수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담당(상무)은 "디지털 키 모듈을 활용해 고객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이 가능할 것"이라며 "운전자에게 편리하고 안전하며 즐거운 주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혁신 부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