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규제 완화 기대감 '솔솔'···재건축 단지 '들썩'

입력 2021.01.24. 05:00 댓글 0개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재건축 기대감 상승
'특단의 공급' 예고에도 재건축 아파트값 급등
"민간대신 공공"…정부 수요 억제 일관성 유지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 비규제지역에 매수세가 몰리면서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이 다시 확대되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2021.01.21.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강남권 일대는 재건축 사업에 대한 기대감으로 호가가 계속 오르고 있어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의 대표적 재건축 단지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내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뉴시스 취재진에게 "4월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 후보가 당선되면 재건축 규제가 완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집주인들이 적지 않다"며 "수요는 넘쳐나는데 매물이 없다 보니 매물이 나오기만 하면 신고가로 거래된다"고 전했다. 실제 이 대표가 보여준 아파트 거래 장부에는 매물을 기다리는 대기 명단이 빼곡하게 적혀 있었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 한동안 잠잠했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다시 들썩이고 있다. 정부가 설 연휴 전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예고했지만, 재건축 단지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재건축 단지 아파트값이 신고가를 경신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집값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여전한 상황에서 재건축 기대감까지 맞물리면서 집값을 자극하는 양상이다. 특히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재건축 단지에 대한 매수세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여전히 상승세다. 재건축 단지가 서울 집값 상승세를 주도하며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월 셋째 주(18일 기준)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은 0.09% 올라 지난주(0.07%)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지난해 7·10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인 7월 둘째 주(0.09%)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8~11월 매주 0.01% 수준의 상승률을 보였으나, 12월 들어 상승폭을 키우기 시작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송파구(0.18%)는 잠실동 인기 단지와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단지 위주로, 강남구(0.11%)는 압구정동 재건축과 도곡동 신축 위주로, 서초구(0.10%)는 반포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올랐다. 또 양천구(0.10%)도 목동 재건축 및 신정동 저평가 단지 위주로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은 관계자는 "정부의 공급대책 마련,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 시장 안정화 정책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정비사업 및 교통 호재가 있는 지역이나 신축, 역세권 위주로 아파트값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2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0.31%를 기록해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신고가 경신도 잇따르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강남구 아파트 매매 건수(329건) 가운데 135건이 신고가를 기록했다. 실제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방배임광(전용면적 84㎡)은 직전 신고가보다 2억원 높은 14억3000만원에 거래가 성사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현재 호가는 16억8000만원~17억원에 달한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6차(전용면적 144.2㎡)는 지난달 31일 39억7000만원에 거래됐고, 같은 동 현대5차(전용면적 82.23㎡)는 지난달 28일 29억7000만원에 거래되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또 지난달 23일 현대7차(전용면적 157.36㎡)는 43억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주택시장에서는 정부가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고 예고했지만, 공급 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이 장기화하면서 재건축 단지의 희소성이 더욱 부각되면서 집값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평가다. 재건축 규제 강화로 희소성이 높아진 재건축 단지로 수요가 몰리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는 얘기다.

주택시장에서는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재건축 규제 완화가 필요하지만, 자칫 집값 상승의 불쏘시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재건축 규제로 주택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강남 지역 집값을 자극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강남 지역은 정부의 각종 규제로 공급 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이 이어지고,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신고가를 경신하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정부의 잇단 수요 억제 대책으로 공급이 위축되면서 강남 지역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계기로 재건축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있지만, 실제 서울시가 정부의 수요 억제 정책을 뒤집을 권한이 없다"며 "민간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완화하고, 용적률과 층고 제한 완화 등을 통한 확실한 주택 공급 대책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집값 안정화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