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화웨이서 분리 중저가폰 어너, 인텔·삼성 등과 반도체 계약

입력 2021.01.22. 23:59 댓글 0개
[런던=AP/뉴시스]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제재로 위기에 몰린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가 17일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인 '어너(Honor·중국명 榮耀)'를 매각했다. 작년 5월2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아너20 출시 행사가 개최되고 있던 모습. 2020.11.17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의 전방위적인 압박을 받는 중국 최대 통신기기 업체 화웨이(華爲) 기술에서 분리된 중저가 스마트폰 사업 어너(Honor 榮耀終瑞)가 인텔과 삼성전자 등과 반도체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동망(東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이 22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어너의 자오밍(趙明)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금수 대상인 화웨이에서 독립한 어너가 미국 인텔과 퀄컴, AMD, 마이크로 테크놀로지, 마이크로소프트, 한국 삼성전자와 SK 하이닉스, 일본 소니, 대만 롄파과기(聯發科技 MediaTek) 등과 반도체와 부품 등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미국 정부의 잇단 제재에 시달린 화웨이는 작년 11월 어너를 매각했다. 어너는 22일 분리 후 처음으로 새 모델 뷰(View) 40을 출시했다.

자오밍 CEO는 앞으로 어너가 중저가대에서 고가대 스마트폰에도 진출하고 해외부문도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오밍 CEO는 화웨이 기기를 활동해 사물 인터넷(IoT) 분야에도 참여할 방침이라고 언명했다.

시장 조사회사 카날리스 통계로는 2020년 7~9월 3분기 어너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1330만대로 화웨이 전체 중 4분의 1을 넘었다.

앞서 화웨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금수 등 제재에 대응해 우선 중점사업을 조정하면서 고가격대 '화웨이' 브랜드를 강화할 방침을 세우고 젊은층 대상인 저가격대 어너 브랜드를 처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