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융위 "고액 신용대출 원금분할상환, 다양한 검토 방안 중 하나"

입력 2021.01.22. 20:11 댓글 0개
3월 중 '가계부채 관리방안' 발표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금융당국은 고액 신용대출에 대한 원금 분할상환 의무화 제도와 관련해 "다양한 검토 방안 중 하나"라며 "세부 사항은 3월에 발표하겠다"고 22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9일 발표한 업무계획에서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일정금액 이상의 신용대출에 대해 원금분할상환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금융권에서는 원금분할상환 의무가 적용되는 고액 신용대출의 기준이 1억원 이상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흘러나왔다.

이에 금융위는 "이번 방안의 핵심 내용은 차주의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가계대출이 취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현행 금융기관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방식을 단계적으로 차주단위로 전환하는 것이 주요내용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부사항들은 현시점에서 확정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금융위는 1분기 중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원금분할상환 의무화 세부내용은 현재 금융권 의견수렴 및 정책대안 검토를 진행 중이다"며 "3월 중 이를 종합한 세부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