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 "요스바니, 레프트·라이트 번갈아 활용"

입력 2021.01.22. 18:35 댓글 0개
요스바니 (사진 = 대한항공 점보스 제공)

[안산=뉴시스] 권혁진 기자 = "지금은 비밀로 하겠습니다."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은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의 포지션을 묻는 질문에 웃음과 함께 이같이 말했다.

요스바니가 베일을 벗는다.

요스바니는 2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0~2021 V-리그 OK금융그룹전에 출전한다.

퇴출된 비예나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선발된 요스바니는 지난 3일 입국, 2주 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이날 대한항공 소속으로 첫 경기에 임한다. 대한항공과 계약을 맺기 전까지 터키리그에서 뛰었지만 이적 준비와 자가격리로 컨디션이 완벽한 상황은 아니다.

산틸리 감독은 "요스바니는 한 달 정도 배구를 못했다. (자가격리 해제 후) 이번 주 세 번 정도 함께 공 훈련을 했다. 베스트 컨디션을 찾을 수 있게끔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요스바니는 V-리그 유경험자다. 2018~2019시즌 OK저축은행(현 OK금융그룹)을 통해 V-리그에 뛰어든 요스바니는 지난 시즌 현대캐피탈의 지명을 받았지만 부상으로 시즌 초반 떠났다.

레프트와 라이트 포지션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은 그의 최대 장점이다. 주 포지션은 레프트이지만 라이트도 가능하다.

산틸리 감독은 "레프트와 라이트 모두 소화할 수 있기에 요스바니를 뽑았다. 요스바니가 두 자리에서 다 적응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친 선수들이 있기에 요스바니가 레프트와 라이트를 오가는 것이 우리팀에 좋다는 생각"이라면서 "오늘 뿐 아니라 다음 경기에서도 요스바니의 투입과 자리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요스바니가 레프트로 나설 경우 그를 집중 공략할 생각이다. 석 감독은 OK저축은행 수석코치 시절 요스바니를 지도한 바 있다.

석 감독은 "(레프트로 출전하면) 서브를 요스바니에게 넣을 것이다. 아무래도 리시브를 한 뒤 공격하면 좀 다를 수밖에 없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잘 맞을 수도 있지만 지금은 초반이다. 요스바니의 합류로 대한항공이 (예전보다) 정말 강해졌다는 생각은 아직 안 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