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野 보선 주자·잠룡들 정 총리 맹공 "文정권이 방역 정치화"

입력 2021.01.22. 18:06 댓글 0개
정세균 총리 "자영업자 불안감을 선거에 이용해 개탄"
나경원 "국민을 계도 대상으로 여기는 오만…사과하라"
오세훈 "업종 특성 반영한 맞춤형 방역 대책 마련하라"
원희룡 "기재부에 개혁 반대 세력 운운…놀랍고 민망"
유승민 "이 나라는 문재인의 나라도, 정세균의 나라도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을 주제로 열린 발표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지사,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시장. (공동취재사진) 2021.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야권 보궐선거 주자들은 22일 '밤 9시 영업제한 철폐' 요구를 선거를 의식한 정략적 행태로 치부한 정세균 국무총리를 일제히 공격하고 나섰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과연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나? 이 정권의 '방역의 정치화', 국민은 다 알고 계신다"며 "선심 쓰듯 여행가라, 외식해라 쿠폰 나눠주다 감염이 확산되니 뒤늦게 백지화한 사실을 정 총리는 망각했느냐"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주먹구구식 탁상 방역수칙으로 자영업자들 속을 태우고, 기껏 개선한 방역수칙은 국민을 더 약 올렸다"며 "'코로나는 9시 전에만 걸리는 거야?' 국민이 오죽하면 이런 말씀을 하시겠냐"고 했다.

그는 "면적당 수용인원을 기준으로 하고 업종과 영업시간은 풀자고 제가 수차례 말씀드렸다. 일반 음식점도 차라리 영업시간 제한을 풀어주고, 손님을 분산해서 받도록 해주면 거리두기 본질에 더 충실할 수 있다"며 "이런 진심어린 제안이 어째서 방역을 정치에 이용한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 정말 현장에서, 우리 국민이 원하는 것을 들어달라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국민을 우습게 보고, 국민을 그저 계도의 대상 정도로만 여기는 오만이 깔린 것"이라며 "정세균 총리, 사과하시라"고 요구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페이스북에 "정 총리께서는 현장의 자영업자 목소리가 들리지 않으시냐"며 "최소한 산업별 특성을 반영한 업종별 차등도 거부한 정부에 대해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매번 주먹구구식, 탁상행정식, 땜질식, 즉흥식 코로나19 방역대책 발표가 아니라,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보다 현실적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맞춤형 세밀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마련하라는 요청"이라며 "1년이 지나도록 섬세한 매뉴얼이 마련되지 않으므로 현장의 거센 반발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했다.

오신환 전 의원은 입장문에서 "그동안 방역을 정치에 가장 많이 이용해 온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 아닌가? 정 총리는 이낙연 대표를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며 "대깨문들 의식해서 엉뚱한 발언으로 공연한 풍파를 일으키면 국정도 정치도 엉망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2. photo@newsis.com

국민의당 사무총장인 이태규 의원은 입장문에서 정 총리를 향해 "평소 총리님의 인품에 맞지 않는 지나친 정치적 발언"이라며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하라고 했다"고 받아쳤다.

이 의원은 "코로나19를 선거에 이용한 사람들이 누구인가? 지난 총선에서 '전국민재난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금권선거를 자행하고, 지금도 틈만 나면 나라 곳간이 빚투성이가 되든 말든 전 국민에게 돈 뿌릴 기회만을 호시탐탐 엿보는 사람들은 다름 아닌 바로 정부 여당"이라며 "안 대표의 제안은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이지, 정부 대책을 폄하하거나 비난하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가 '자영업 손실보상제' 법제화에 난색을 표한 기획재정부에 격노한 사실에 대해서도 야권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 "정세균 총리가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고 호통을 쳤다고 한다. 아니나 다를까,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기재부를 재차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며 "코로나 비상상황에 재정확대는 필요하고, 자영업자 보호가 시급하다는 것에는 저도 전적으로 동의한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기재부를 윽박지르는 태도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기재부는 나라의 곳간을 지키는 곳"이라며 "자신의 역할을 하는 기재부를 두고 개혁반대세력 저항세력 운운이라니요? 놀랍고 민망하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 나라는 누구의 나라냐?문재인의 나라도 아니고,민주당의 나라도 아니고,정세균의 나라도 아니고,이재명의 나라도 아니다"라며 "대통령, 총리, 기재부는 모두 국민이 고용한 대리인들이다.이들이 주인을 위해 일하지 않고 자기 하고 싶은대로 행동할 때, '이게 나라냐'는 분노의 외침이 나오게 된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유 전 의원은 "기재부가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한, 거기다 대고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 '개혁저항세력'이라고 겁박해서는 안 된다"며 "이 나라는 문재인의 나라도, 정세균의 나라도 아님을 한시라도 잊지 마시라. 모든 공무원들은 주인인 국민이 고용한 대리인임을 잊지 마시라"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