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플랫폼 업계 부른 이낙연 "상생 연대 발전시켜야···고견 달라"

입력 2021.01.22. 17:20 댓글 0개
이낙연 제안 '자발적 이익공유제' 일환
중기부 차관 "추가 인센티브 지원 검토"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플랫폼기업 이익공유제를 위한 화상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정보기술(IT) 플랫폼 업계를 만나 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익공유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인터넷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플랫폼 기업 단체들과 '플랫폼기업 이익공유제 화상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대표는 "플랫폼기업들은 나름대로 이익공유를 이미 실천하고 있다"며 "그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그 연장선상에서 상생 연대를 효과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지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자 모셨다"며 "허심탄회하게 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정부는 민간 자발적인 상생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인센티브 제공 등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기업들의 자발적인 상생 사례를 설명할 예정이다.

장성원 핀테크협회 사무처장은 "핀테크 기업은 청년 일자리를 지속 창출하고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더불어 잘사는 사회 이바지하고 있다"며 "이 자리를 통해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계층을 자발적으로 돕는 상생 협력 사례를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도 "상생 사례를 간략히 조사했는데 굉장히 많다. 스타트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이익이 나는 스타트업은 거의 없다"며 "정부와 민주당이 이런 노력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주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당초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등 개별 플랫폼 기업들과 간담회를 추진했으나 해당 기업들이 난색을 표해 협회를 대신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플랫폼 업계에 '자발적 이익공유제' 참여를 압박한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어떤 논의가 도출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