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팜캐드-카이노젠, 항암제 신약 공동개발 계약

입력 2021.01.22. 12:2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팜캐드는 새로운 항암제를 개발하고 상업화하기 위해 카이노젠과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2 일 밝혔다. (사진=팜캐드 제공)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인공지능(AI) 기반의 신약개발기업 팜캐드는 새로운 항암제를 개발하고 상업화하기 위해 카이노젠과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2 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팜캐드는 신약개발 플랫폼 ‘파뮬레이터’(Pharmulator)를 활용해 카이노젠이 보유한 타깃 단백질에 최적화된 항암제 후보물질을 20주 내에 발굴해 카이노젠에 제공할 계획이다. 카이노젠은 물질의 합성 및 임상시험을 진행하게 된다.

파뮬레이터는 AI, 물리학, 화학, 바이오인포메틱스가 결합된 신약개발 플랫폼이다. 단백질 3차원 구조예측, 분자동역학 시뮬레이션, 양자계산, 독성예측, 신약 창출의 모듈로 이뤄져 있다. 이들 모듈의 조합을 통해 신약 성공 확률이 높은 후보물질을 도출할 수 있다.

카이노젠은 암세포와 면역세포 간 결합력을 강화하는 면역시냅스 및 면역대사 기술에 기반한 차세대 항암 기술 플랫폼 개발 기업이다.

카이노젠 문지영 대표는 “공동개발 계약을 통해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뿐 아니라 대사항암제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 속도를 한층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팜캐드 권태형 대표는 “차세대 항암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카이노젠과의 공동개발계약을 통해 팜캐드의 신약개발 플랫폼 ‘파뮬레이터’의 기술 확장성과 신뢰성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보건복지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