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류현진 "구대성 선배가 가르쳐준 체인지업은 최고 선물"

입력 2021.01.22. 11:13 댓글 0개
'대성불패' 구대성, 에세이 "구대성은 지지 않는다" 출간
[서울=뉴시스] 구대성 에세이 '구대성은 지지 않는다' (살림 출판사 제공)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현역 시절 '대성불패', '일본킬러' 등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구대성(52)이 에세이 '구대성은 지지 않는다'를 최근 출간했다.

구대성은 한국·일본·미국·호주 4개국에서 활약한 최초의 한국인 야구선수다.

올림픽,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등 국제대회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맹활약했고, 1999년 한화 이글스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레전드이기도 하다.

이번에 출간된 '구대성은 지지 않는다'는 구대성이 처음 공을 잡았던 어린 시절부터 한국을 떠나 최근 호주 시드니에서 보내고 있는 평온한 일상까지 그의 삶 곳곳을 엿볼 수 있는 책이다.

선발과 중간, 마무리를 가리지 않았던 현역 시절 구대성처럼 이 책은 '선발', '중간', '마무리' 세 개의 장으로 나뉘어 있다.

5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도 식지 않는 열정으로 마운드에 올라 20대 청년들과 대결했던 구대성은 에세이를 통해 도전정신, 승부욕, 향상심, 의지와 노력 등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삶을 대하는 자세를 전한다.

한화 시절 구대성에게 체인지업을 전수받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추천글에서 "한화에 갓 입단한 스무 살 신인 때, 구대성 선배님으로부터 많은 것들을 배웠다. 그중에서도 선배님이 가르쳐주신 체인지업은 정말 최고의 선물이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국민감독' 김인식 전 한화 감독은 "시드니 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 내보낼 투수가 구대성 외에는 없었다"며 "국제대회 일본전에서 담대한 승부를 즐길 수 있는 선수는 많지 않다"고 돌아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