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종목 대신 ETF에 분산투자하라"

입력 2021.01.22. 05:00 댓글 0개
"증권업 은행업보다 성장궤도 좋아"
"주주환원 정책 적극 펼쳐야"
"노후 준비하려면 연금투자 필수"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미래에셋금융그룹은 박현주 회장과 함께하는 투자이야기 미래세대를 위한 조언 '나도 한때는 주린이었다' 편을 21일 공개했다.(사진 = 미래에셋대우 제공) 2021.01.21 shoon@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개별 종목 대신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해 투자하라."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은 지난 21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서 진행된 '박현주 회장과 함께 하는 투자 이야기'를 통해 주식시장에 뛰어든 '주린이'들에게 이같이 조언했다.

박 회장은 "금융에 대한 실용적 지식을 얻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투자를 경험하고 회사에 대해 이해하는 것"이라면서도 "손해를 적게 보려면 한 종목만 사지 말고 ETF에 분산투자하고 ETF를 매달 조금씩 사서 혁신적인 곳에 투자하며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주린이들은 ETF 안에 있는 회사를 분석하면 된다. 매일 주가 변동을 볼 필요는 없다. '투 머치 인포메이션'을 가지면 귀갸 얇아지고 실수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장기 트렌드르 보고 누가 추천해서 사고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30·40대도 편안한 노후를 준비하려면 연금투자에 나서야 한다"며 "적립식으로 장기투자를 안하면 가난해질 가능성이 높다. 인생을 살면서 실수는 할 수 있지만 할 수 있는 건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유망 ETF와 관련해선 신사업 성장섹터와 글로벌ETF를 꼽았다. 박 회장은 "유대인들은 어릴때부터 금융교육이 철저하지만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다"면서 "금융교육은 어릴때부터 중요하다. 최근 주린이의 주요 축으로 떠오른 대학생들도 마이크로소프트 등 평소 관심이 있는 기업에 대한 성공스토리와 기업 혁신변화를 잘 읽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증권산업이 은행업보다 성장궤도가 훨씬 좋을 것으로 봤다. 그는 "은행계좌는 모두가 다 가지고 있지만 증권계좌는 다 가지고 있지 않아 갈길이 멀다"면서 "과거 대우증권 인수는 자본시장에 베팅한 것이었다. 미래에셋은 경쟁력 관점에서 기업을 본다는 취지 아래 대우증권을 인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증권산업은 성장산업"이라며 "지난해 해외를 보면 은행주는 마이너스였고, 증권주는 올라갔다.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미래에셋대우 주가가 언제 오를지에 대한 질문에는 "대우증권 인수 당시 대량 증자하면서 주가가 많이 떨어졌을때 괴로웠다. 나는 주주들한테 잘하려는 사람"이라며 "미래에셋대우의 해외 비즈니스 경쟁력을 아직 사회가 잘 모르고 있다. 미래에셋 DNA가 나올 시점이 됐다. 자기자본을 늘리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주린이 대선배'인 박 회장은 리포트를 쓰고 좋은 어드바이저를 만나면서 자본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박 회장은 "주식을 시작한 게 21살이었다"면서 "직장인도 아니고 기업 탐방을 하기 힘들어 관심 종목에 대해 리포트를 쓰기 시작했다. 30대 초반에는 한 달에 리포트를 100페이지를 쓰다보니 자본시장 발전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좋은 어드바이저와 좋은 친구를 만나는건 참 중요하다. 사람이 너무 까칠하면 안 된다"면서 "책을 읽는 것은 고수와 대화를 하는 것이다. 자기와 의견이 다르다고 엉터리 책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자기를 오픈하면서 받아들이는게 좋다"고 독서를 권장했다.

박 회장은 마지막으로 자산 포트폴리오내 장기, 분산투자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박 회장은 "20대가 자산관리에 젊었을 때부터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방법을 잘 택해야 한다. 주식을 안하면 가난하게 살 가능성이 높다"면서 "미국은 개인들의 주식 투자 비중이 50%에 달하지만 한국의 경우 아직 18%밖에 안된다. 철저한 분산, 장기투자에 근거한 주식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