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자폐 아동 등 학대한 어린이집 교사 6명 소환

입력 2021.01.20. 18:56 댓글 0개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자폐증을 앓고 있는 원생을 포함한 10명의 아이들을 학대한 교사 6명이 경찰에 소환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아동 학대혐의로 어린이집 교사 A(30대)씨 등 6명을 소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변호인과 함께 경찰서에서 학대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CC) TV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교사들이 영상 열람을 마치면 변호인과 일정을 조율해 정확한 학대 경위 등을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해 11~12월 사이 인천 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자폐증을 앓고 있는 원생 B(5)군과 C(1)군 등 10명의 원생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의 원생은 모두 19명으로 이 가운데 6명은 장애 아동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2월 A씨 등 3명의 교사가 분무기를 이용해 B군의 머리에 물을 뿌리거나 C군의 몸을 손으로 폭행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후 해당 어린이집에서 다니는 다른 원생들에 대한 학대가 있었는지 살펴보기 위해 폐쇄회로(CC) TV 영상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추가 학대 정황을 포착했다.

조사결과 A씨 등 6명의 교사는 10명의 아이들을 상대로 분무기를 이용해 머리에 물을 뿌리거나 손으로 머리채를 잡아 폭행하는 장면 등이 확인됐다.

또 한 교사는 원생을 사물함에 넣고 문을 닫는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폐쇄회로(CC) TV 영상을 아동보호전문기관에 보내 아동학대 여부 판단을 의뢰했다”며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학대 교사들을 상대로 사전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서구 이런이집 학대 관련 국민청원 게시글. 2021. 1. 5. (사진=국민청원 캡쳐)

한편 인천 서구청은 이날 해당 어린이집의 원장과 가해 보육교사에 대해 자격정지 등 행정처분을 할 진행하고, 해당 어린이집은 원생들이 다른 어린이집으로 모두 옮긴 후 곧바로 문을 닫게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또 돌봄을 원하는 장애아동의 경우 인근 어린이집으로 옮겨 지원할 예정으로, 아동의 돌봄을 위해 장애아동통합반을 새로 구성하는 등 필요한 조치가 취해진다.

나머지 원생에 대해서도 인근 어린이집으로 옮기길 원하는 경우 곧바로 옮길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가정보육을 원하는 경우 필요한 사항에 대해 총력 지원할 계획이다.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피해 아동의 부모라고 주장하는 청원인이 ‘인천 서구 국공립 어린이집 장애 아동 집단 학대 사건’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게시했다.

청원인은 “우리 아이는 자폐 판정을 받은 5살 남자 아이로, 지난달 23일 행사(산타 잔치)로 인해 긴급보육으로 아이를 등원시키게 됐다”며 “이후 귀에 상처가 난 상태로 아이가 집으로 돌아왔고, 우리 아이는 말을 못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어린이집에서 어떻게 된 상황인지 교사의 말을 듣고 믿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담당 교사로부터 아이가 낮잠을 자지 않았다는 말을 전달받았지만, 아이는 집으로 돌아와 밤새도록 울며 보호자를 때리고 심리적인 트라우마가 생긴 아이처럼 행동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해당 어린이집 교사들은 몇 차례 사과의 기회가 있었음에도 아직까지 미안하다는 사과 한번 없이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학대 한 것이 아니다’고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며 “강한 처벌로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인 조치를 강화시켜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