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브닝브리핑]"화장실 공동사용·거리두기 불가능"

입력 2021.01.20. 16:41 수정 2021.01.20. 17:50 댓글 1개

"효정요양병원"

눈을 의심했습니다. 지난 3일 오전 8시쯤, 광주 1138번으로 시작했던 효정요양병원 코로나19 환자 번호는 1200대로 넘어갑니다. 하루 밤 새 58명. '이게 맞나'. 다급하게 기사를 쓰면서도 숫자 확인하길 수차례. 이후 보름 간 153명이 나왔습니다. 일일 최다이자, 지역 감염원 가운데 가장 많은 확진자 수. 그 간 효정요양병원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병원은 본관 4개 층(지하 1∼지상 3층), 신관 5개 층(지하 1∼지상 4층) 규모입니다. 이 병원엔 입원 환자 293명, 직원 152명 등 445명이 있었습니다. 직원은 의사 9명과 간호사 24명을 뺀 나머지 119명. 집단 감염은 환자들이 입원해 있던 본관 2층에 집중됐습니다. 4일엔 본관에서 10여 m 떨어진 신관으로 옮겨 붙었습니다. 본관 3층에 이어 신관 2·4층으로 확산되면서 하루하루가 악몽이 됐습니다. 나쁜 소식은 최근에도 들려옵니다. 19일엔 7명이 추가됐습니다. 고령자가 많은 만큼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었습니다. 벌써 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요양병원은 방역에 취약한 구조입니다. 한 병실엔 4~5명이 모여 있을 정도로 가까웠고, 층마다 화장실을 공동이용했습니다. 또한 환자 대부분이 고령인데다 치매 등 병력이 오래된 기저질환이 있어 마크스 착용 등 방역 지침을 지키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출·퇴근 직원 중 한 명이 지표환자로 지목됩니다. 해당 직원을 고리로 바이러스는 입소 환자 및 의료진·직원 → 가족·지인까지 무서운 기세로 퍼졌습니다. 확산은 현재도 진행형입니다. 이 같은 불행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철저한 감염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정수연기자 suy@srb.co.kr

# GGM 생산직 186명 모집에 1만2천명 몰렸다

전국 최초의 지역 상생형 일자리 기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생산직 공개채용에 1만2천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렸다. 기술직 186명을 뽑을 예정이므로 67대 1의 경쟁률이다. 심각한 취업난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 조폭 논란 휩싸인 문흥식 5·18 구속자회장 반박

과거 폭력조직에 몸담았다는 논란에 휩싸인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반박에 나섰다. 문 회장은 “기소되는 과정에서 증언만으로 폭력조직원으로 분류됐다. 젊은 시절 과오는 있을 수 있으나 폭력조직원 지목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 양현종에 애타는 KIA, MLB에 속타는 양현종

친정팀 KIA타이거즈 잔류냐 메이저리그 도전이냐. 고민하던 양현종에게 10일의 시간이 더 주어졌다. 양현종은 당초 1월 20일로 마지노선을 지정했으나 KIA와 6시간 30분 마라톤협상 등에도 결론을 맺지 못했다. 잔류여부는 다시 30일까지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