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전남 '코로나 고용쇼크' 실업급여 지급액 폭증

입력 2021.01.20. 15:25 댓글 1개
한국은행 광전본부 경제조사팀 분석
고용 충격 업종별·계층별로 비대칭적
실업급여 지급액·건수, 일시휴직 폭증
상시 방역체계·사회안전망 확충 시급
【광주=뉴시스】 광주시 전경. (사진=뉴시스 DB)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광주·전남지역 '고용쇼크'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30대 청년층과 서비스업, 비정규직의 고용시장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고용충격이 업종별·계층별로 비대칭적인 영향을 주면서 고용 안정성이 떨어진 것으로, 사회안전망 확충과 비대면산업 육성 등 일자리의 양적 확대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는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경제조사팀(이준범·이종현 과장)이 20일 내놓은 '코로나19 이후 광주전남지역 고용동향 및 특징' 연구조사 보고서에서 제기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연령별 취업자 수를 분석한 결과 광주는 30대가 전년 동기 대비 1만200백명이 줄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전남은 30대와 50대가 각각 6100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광주의 경우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분야에서 5400명이 감소했으며 건설업과 제조업도 각각 3900명, 2300명 감소했다.전남지역도 사업·개인·공공서비스를 중심으로 서비스업 분야에서 가장 많은 1만4300명이 감소했다.

다만 광주는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경우 배달음식에 대한 수요증가로 취업자수가 증가했으며 전남도 농림어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증가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광주와 전남 모두 임시·일용근로자 등 비정규직이 감소하고 자영업자가 증가하는 특징을 나타냈다.

특히 광주의 경우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나 무급가족종사자가 각각 전년 대비 6700명, 4900명 증가했는데, 이는 임금근로자가 퇴직·실직후 창업을 하거나 자영업자가 직원을 해고한 뒤 가족 또는 무인주문기를 활용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0~11월 중 실업급여 지급액은 광주가 249억9000만원, 전남이 229억5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40.8%, 37.5% 증가했다. 지급건수도 광주가 1만7000건, 전남이 1만600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2%, 30.9%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휴업·휴직이 확대되고 노인일자리 사업 등이 중단되면서 지난해 광주와 전남지역 일시휴직자 규모는 각각 2만7000명, 2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160.0%, 118.5% 폭증했다.

경제조사팀은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고용 충격이 업종별, 계층별로 비대칭적인 영향을 주면서 30대 청년층과 비정규직, 대면서비스업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크고 고용 안정성이 크게 떨어졌다"며 "고용 충격을 완화시킬 수 있는 상시 방역체계 강화와 사회안전망 확충 등 직접적인 대책과 함께 비대면산업 육성 등 일자리의 양적 확대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