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위메프 현지 직배송 '갓신선', 3명 중 1명꼴 재구매

입력 2021.01.20. 10:01 댓글 0개
100% 환불보장 조건에도 반품률 0.01% 불과
[서울=뉴시스] 위메프의 신선식품 현지 직배송 서비스 '갓신선'이 오픈 100일 만에 재구매율 36.7%를 돌파했다. (인포그래픽=위메프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위메프는 신선식품 현지 직배송 서비스 '갓신선'이 오픈 100일 만에 재구매율 36.7%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한 달간 매출은 서비스 오픈 첫 달과 비교해 73.4% 늘었다.

지난해 10월 첫 선을 보인 '갓신선'은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 주는 신선식품 품질강화 프로젝트다. 불필요한 유통 과정을 최소화함에 따라 최상의 신선함과 합리적 가격을 모두 잡았다.

현재 '갓신선' 전용 상품은 2000여개가 넘는다. 모두 담당 상품기획자(MD)가 현지를 돌며 직접 먹어보고 검수한 상품들이다. 입점 후에도 엄격한 기준으로 사후 관리 중이다. 반품률, 구매 후기 등 여러 지표를 통해 위메프가 정한 품질 기준에 부적합하면 제외한다.

고객 만족도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인 반품률은 0.01%로 집계됐다. 오픈 당시 '100% 환불 보장' 조건을 내걸었다. '맛없음' 같은 주관적 사유도 불문하고 고객이 만족하지 못하면 환불 접수를 받는 것. 위메프는 0%에 가까운 반품률이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고객들에게 인정받은 셈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김범석 위메프 신선식품팀장은 "눈으로 상품을 직접 확인할 수 없는 온라인 신선식품 시장에서 구매 결정을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는 한결같은 품질의 상품을 선보이는 것"이라며 "갓신선으로 품질, 신선도, 가격경쟁력까지 모두 갖춰 온라인에서도 믿고 살 수 있는 신선식품을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