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이든 취임 D-1···이란 "美, JCPOA 약속 부응해야"

입력 2021.01.19. 23:41 댓글 0개
"사악한 트럼프 행정부 종말…이란 압박은 역사의 수치"
[윌밍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14일 델라웨어 윌밍턴 퀸 극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1.19.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 당선인 취임을 하루 앞두고 이란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탈퇴한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준수를 촉구했다.

이란 국영 메흐르통신과 IRNA 통신에 따르면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JCPOA 자체에 주된 초점을 두고 있으며, 미 정부는 JCPOA 약속에 부응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018년 5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체결한 JCPOA 탈퇴를 선언했다. 이후 양국은 미 정부의 대규모 제재 복원 및 이란 정부의 합의 이행 축소로 긴장을 이어왔다. 이란혁명수비대의 미 무인기 격추 사건도 있었다.

라비에이 대변인은 바이든 당선인 취임으로 인한 정권 교체를 '사악한 트럼프 행정부의 종말'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은 세계 역사에 영원한 수치가 됐다"라고 발언, 트럼프 행정부 대이란 정책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그는 "압박과 제재로 우리 국가가 지나친 요구를 따르도록 강제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이 국제법과 법적 의무를 존중해야 한다는 게 세계적인 요구"라며 "새 미 행정부는 이전 행정부의 오명에 선택적으로 보상을 줘선 안 된다"라고 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바이든 당선인으로부터 아무 메시지도 받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이후 JCPOA 복귀 및 이란과의 협상 재개를 시사해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