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외국인의 55% 거주하는 광산구, 잇단 확진에 비상

입력 2021.01.18. 15:52 댓글 2개
2~17일 광산구 외국인 주민 총 11명 코로나19 확진
대학 1곳·행정복지센터 1곳·산단에 임시선별진료소 설치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최근 광주에서 코로나19 외국인 확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광주 지역 5개 자치구 중 외국인 주민 비중이 가장 높은 광산구는 지역의 외국인 유학생 등 1만3000여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기로 했다.

광산구는 18일부터 23일까지 지역 거주 외국인 대학 유학생, 이주노동자, 고려인 주민 등 1만30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다.

외국인 주민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는 점, 특정 국가 출신 중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이달 2~17일 광산구 외국인 주민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1명에 달한다.

광산구에는 광주 외국인 주민의 55%가 거주하고 있다.

이번 검사를 위해 광산구는 남부대, 월곡2동 행정복지센터, 평동·하남산단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한다.

선별진료소들을 중심으로 외국인 유학생 1922명, 이주노동자 5702명, 고려인 주민 5455명을 검사한다는 목표다. 광산구 거주 외국인 1만7442명 중 한국 국적 미취득 결혼이주여성 정도만 빠진 숫자다. 사실상 지역 내 외국인 전체에 해당한다.

외국인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위해 광산구는 익명성을 보장하고, 선별진료소 시간대를 맞춤형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외국인 주민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검사와 결과 통보도 병행한다.

대상자를 포함해 외국인 주민 누구나 임시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휴대전화 번호 등록 만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광산구는 외국인주민통장단 등과 협조해 임시선별진료소에서 다양한 외국어로 검사가 이뤄질 수 있는 시스템도 갖췄다.

임시선별진료소 운영도 유학생은 오후 3~5시, 고려인마을은 오후 6~8시, 평동·하남산단의 경우 오후 5~7시에 집중 운영, 유학생들과 이주노동자들이 쉽게 이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간 광산구청 앞 선별진료소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외국인주민 검사를 한다.

광산구 관계자는 "선제적 코로나19 검사로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외국인 주민을 살피고, 동시에 지역 사회 안전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