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수도권서 1시간50분' 호남고속철 무안공항역 곧 착공

입력 2021.01.18. 11:28 댓글 10개
14개 지방공항 중 유일하게 고속철 정차
[무안=뉴시스] 호남고속철도 무안국제공항역 조감도.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호남고속철도 2단계 고막원~무안국제공항~목포 간 신설노선 추진에 따라 무안국제공항 고속철도 정차역 설치공사가 본격 착공된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무안국제공항 고속철도 정차역은 전국 14개 지방공항 중 유일하게 고속철도가 정차하고, 여객청사로 접근성과 이용객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공항 지하에 설치한다.

특히 입체 동선을 통해 지역 랜드마크로서 공항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국가철도공단과 관련 지자체(나주, 무안, 함평)로 구성된 지원협의체를 운영해 토지보상, 민원 해결 등 행정적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호남고속철도 개통 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3년 개통될 목포~부산 간 남해안 고속철도 개통시기에 맞춰 이 노선이 무안국제공항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연결선을 추진 중이다.

이 같은 사업이 완료되면 수도권에서 무안국제공항까지 1시간50분대, 부산·경남권에서도 당초 6시간30분에서 4시간이 단축된 2시간대로 이동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무안국제공항의 이용범위가 수도권은 물론 남해안권까지 확대돼 이용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고속철도는 2004년 호남선 복선 및 전철화, 2015년 광주송정역까지 고속철도를 개통한 후 공항 경유 문제로 노선조차 확정하지 못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2017년 11월 무안국제공항 경유가 확정되면서 그동안 기본계획과 실시설계 등 행정절차가 추진돼 왔으나, 완전 개통 시기는 2025년까지 미뤄진 상황이다.

박철원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앞으로 호남고속철도 정차역이 설치되면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됨에 따라 무안국제공항이 전남만의 공항이 아닌 대한민국 대표 관문공항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