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8살 딸 살해한 엄마 구속···아빠는 극단적 선택

입력 2021.01.17. 20:46 댓글 0개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17일 오후 1시40분께 살인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A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2021. 1.17.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에서 생활고를 비관해 자신의 딸(8)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기도한 40대 어머니가 구속된 가운데 40대 아버지가 딸의 사망소식을 접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사망한 채 발견됐다.

17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10시30분께 인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A(40대·남)씨가 숨진 채로 발견됐다.

A씨는 사실혼 관계인 B(40대·여)씨가 최근 딸 C(8)양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 경찰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휴대전화에 "가족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B씨는 사실혼 관계의 A씨와 C양을 양육하던 중, 남성이 최근 집을 나가자 배신감 등 정신적 충격과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인천 미추홀구 한 주택에서 자신의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15일 오후 3시27분 미추홀구 주택에서 B양과 함께 쓰러진 채 발견됐다.

"딸이 사망했다"는 B씨의 신고를 받고 잠겨 있는 문을 개방하고 들어간 경찰과 소방당국은 C양은 숨진 채로, B씨는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는 상태로 발견했다.

당시 주택에서는 옷가지를 고의로 태우는 등 극단적 선택의 흔적이 발견됐다.

또 C양은 출생신고가 되지 않아 학교에 입학도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로 힘든 상황에서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며 “C양에 대한 출생신고를 하지 못해 학교에 보낼 수 없었고, 3월 입학시킬 계획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C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 및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