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국무부 2인자에 '한반도·핵협상 전문가' 웬디 셔먼 지명

입력 2021.01.17. 01:01 댓글 0개
국무부 대북정책조정관·정무차관 등 역임
이란 핵합의 미국 측 수석대표 맡기도
올브라이트 방북 등 북미 교류·협상에도 관여
국무부 정무차관엔 빅토리아 뉼런드 발탁
[서울=뉴시스]1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2인자로 공식 지명된 웬디 셔먼 전 미 국무부 정무차관이 지난 2016년 10월1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접견실에서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며 미소를 짓고 있다. 2021.1.1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현지시간) 국무부 2인자로 이란 핵 합의 주역이자 한반도 전문가인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을 공식 지명했다고 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셔먼은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무부 대북정책조정관(1999년~2001년)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엔 정무차관(20011년~2015년)을 지낸 한반도 전문가로 꼽힌다.

2015년엔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미국 측 수석 대표로 실무를 진두지휘했다.

그는 대북 문제에도 정통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이 2000년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면담했을 때 수행했고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공동코뮈니케 채택 등에도 관여했다.

조명록 북한 인민군 차수의 워싱턴 방문과 클린턴 당시 대통령의 방북을 추진하기도 했다.

현재 하버드 케네디스쿨 정치연구소 공공리더십 센터장과 올브라이트스톤브리지그룹(ASG) 선임 고문을 맡고 있다.

이와 함께 국무부 3인자인 정무차관엔 빅토리아 뉼런드 전 국무부 차관보가 내정됐다.

뉼런드 전 차관보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주재 미국 대사, 유럽 재래식무기감축협정(CFE) 담당 특사, 국무부 대변인 등을 역임한 외교관이다. 딕 체니 당시 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2003년~2005년), 국무부 차관보의 비서실장(1993년~1996년) 등도 지냈다.

셔먼 전 차관과 뉼런드 전 차관보는 모두 여성이다. 두 명 모두 상원 인준 절차를 거쳐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