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터키, 중국 코로나백신 접종 1.5일만에 50만명 주사

입력 2021.01.15. 22:13 댓글 0개
[앙카라=AP/뉴시스]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중국의 시노백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터키는 전날 시노백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하고 이날부터 의료진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2021.01.15.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터키에서 중국 시노백 제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14일 개시돼 이틀째인 15일 낮 기준으로 주사를 맞은 사람이 50만 명을 넘었다.

터키는 전날 의료진을 중심으로 28만5000명에게 접종 주사를 놓았으며 15일 오후3시(현지시간)까지 총 52만3338명이 주사를 맞아 아주 빠른 초기 접종 속도를 과시했다.

주 초에 전국 배포를 완료했으며 건강 기록의 디지털화 등에 이 같은 신속한 접종이 이뤄졌다고 터키 당국은 말하고 있다.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 수도 앙카라에서 1차 접종 주사를 맞은 뒤 정치인들의 접종 프로그램 지지를 촉구하는 한편 시노백 제 백신 '코로나백'에 대한 비난을 무시하라고 국민들에게 말했다.

인구 8200만 명의 터키는 한 달 전에야 뒤늦게 병원 입원 단계가 아닌 진단검사 양성반응부터 신규확진에 포함시키면서 누적확진 규모가 세계7위로 올라섰다. 현재 236만 명 누적확진에 총사망자는 2만4900명으로 세계18위다.

중둥 지역으로 편입 분류될 경우 터키는 인구가 비슷한 이란을 제치고 지역 최대 확진국이 된다. 이란은 누적확진자가 132만 명으로 터키보다 100만 명이 적다.

그러나 사망자는 무려 5만6600명으로 터키 배가 넘으면서 세계9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