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영암군, 임대농기계로 경영비 절감하세요

입력 2021.01.15. 15:34 수정 2021.01.15. 15:34 댓글 0개
지난해 임대실적 최다기록 갱신
영암군, 농기계 임대사업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지난해 농기계 임대사업 실적을 분석한 결과 2019년 대비 평균 17% 증가해 지역 농업인들의 농업경영비 절감과 영농효율 향상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암군 농기계임대사업은 3개소(덕진본점, 서부분점, 시종분점), 총 34종 701대의 임대농기계로 운영 중이며 지난해 관내 7천824농업인이 1만2천584일간 6천395ha의 농작업을 추진해 영암농업에 없어서는 안 될 사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농가 경영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 9개월 동안 농기계임대료 감면을 통해 임대농기계 6천298건, 1억9천100만원의 농업경영비 절감효과를 가져와 관내농업인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농기계임대사업 운영 임대실적을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특히 관리기, 승용예초기, 전동가위, 퇴비살포기, 배토기 순으로 임대가 활발하게 이루어져 밭작물과 과원관리에 편리한 농기계가 주로 임대되었으며, 겨울철에도 유휴농지 활용을 위한 경운정지용 임대농기계가 임차되어 계절과 상관없이 꾸준하게 임대실적 상승을 보였다

임대농기계 안전사용을 위해 100여회를 농작업 현장에서 농업인과 함께 함으로써 원활한 농작업에 도움을 주었으며, 두류 일괄콩정선장(팥, 약콩, 백태 등)을 운영해 137농업인이 52톤을 정선해 밭작물 농업기계화에 크게 기여하였다.

영암군 관계자는 "매년 농기계 임대실적 증대와 내실 있는 운영으로 지난해 전국 141개 시·군 농기계임대사업소 평가 결과 상위 15%그룹에 해당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히며 "금년에도 농민들에게 임대농기계 사용 편의 제공과 코로나19로 인한 영농인력 문제를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 하겠다" 고 전달했다.

영암=김철진기자 kcj7146@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