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주목할 키워드···'백신·美신정부·경기부양·친환경·신시장'

입력 2021.01.14. 06:00 댓글 0개
전경련, 새해 주요 키워드와 韓 대응방안 분석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2021년 한국이 주목해야 할 주요국 공통 키워드는 백신, 바이든신정부 출범, 대규모 경기부양, 친환경, 신시장 5개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요 5개 국가·지역의 2021년을 나타내는 핵심 키워드 5개와 이에 대한 한국의 대응방안을 14일 제시했다.전경련이 제시한 5개 키워드는 ▲백신 보급률은 글로벌 경기회복의 관건 ▲미국 신정부 파리협약 복귀, 다자주의 회복 등 정책변화 ▲미·중·EU 대규모 경기부양 ▲탄소중립 확산, 전기차 등 친환경 기술개발 경쟁 ▲동남아시장 급부상이다.

우선 백신 보급률 관련해 전경련은 주요국 간 백신확보 경쟁이 치열해져 백신확보에 성공한 국가들의 경제가 우선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미국, 일본, 유럽의 경우 2회 접종 기준으로 모든 국민이 접종을 받을 수 있을 만큼 백신을 확보했고, 이들 중 일부 국가는 작년 말부터 이미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전경련은 한국도 글로벌 백신 확보·보급 및 자체 백신 개발에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경련은 이어 미국 바이든 신정부 출범에 따라 한국도 글로벌 정책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월 말 출범 예정인 바이든 신정부는 글로벌 리더로서 미국의 귀환을 천명하며 WTO, WHO 등 다자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파리기후협정 복귀, CPTPP 재참여 등 다자주의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중(對中) 강경 정책 기조는 유지하되, 트럼프식이 아닌 지식재산권 보호, 덤핑 방지 등의 포괄적 무역정책을 지향하며 동맹국과의 연대를 통한 중국 견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은 바이든 정부의 정책에 따른 영향에 대비해 한국이 국제기구에서의 일정역할을 위한 노력, CPTPP 가입고려, 미중 갈등 속 비슷한 환경에 노출된 중견 국가(싱가포르, 호주 등)과의 연대 등에 나서야 한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주요국의 대규모 경기부양 계획도 주요 키워드로 꼽혔다. 미국은 작년 12월 인프라개발, 교육 등을 강조한 9000억 달러 규모의 2차 경기부양안에 합의했고, 올해 초 추가 3차 경기부양안을 계획하고 있다. 유럽도 7500억유로 상당의 금융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중국도 5G 등 7대 신형인프라 설비에 향후 5년간 170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전경련은 한국이 미·중·유럽·동남아 등의 경기부양 프로젝트에 적극 진출해 비즈니스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의 경우 자국 우선주의 기조가 심화될 가능성이 있어 합작투자, M&A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네 번째 키워드는 친환경 기조 강화다. 미국 신정부의 파리협약 복귀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미국·유럽·일본을 중심으로 탈탄소, 친환경 정책이 강화될 전망이다.전경련은 한국의 배터리산업, 친환경차 산업이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친환경 기술 및 제품개발에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마지막 키워드는 동남아 신시장의 급부상이다. 동남아는 중국의 해양진출에 따른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의 신격전지인 동시에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등의 중심 지역이다.경제적으로 글로벌 신생산기지로 급부상하고 있다.전경련은 한국기업들이 이에 대응해 GVC 재편을 지속 관리하고, 현지 정부 및 기업과의 관계를 강화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