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국민의힘 호남지지율 답보 엄중하게 인식해야

입력 2021.01.13. 18:28 수정 2021.01.13. 19:24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국민의힘의 호남 지지율이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국내 여론조사 결과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를 앞서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호남에 관심을 보이며 "호남과 함께 하겠다"고 외쳤던 당 지도부의 구호가 무색한 모양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5일부터 7일간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국민의힘은 광주·전라에서 5%에 그쳤다. 전국 평균인 22.2%는 물론 민주당(55.5%), 정의당(9%), 국민의당(7%)에 이은 4위에 그쳤다.

YTN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국민의힘의 광주·전라지역 지지도는 11.8%대였다.

이는 전국 평균 32.5%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광주·전라를 제외한 전국 모든 권역에서 민주당 지지도(28.6%)를 앞선 것과 달리 신뢰를 얻지 못한 양상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해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고 사과하고 '호남동행 의원'을 발족하는 등 호남을 향한 구애의 손을 내밀었다. 김 위원장은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이후 호남동행 국회의원 발대식을 갖고 일부 의원들의 '호남 제2의 지역구 갖기 운동'을 전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광주를 방문해 "호남에 많은 빚을 지고 있다"며 호남 지역의 예산 확보와 현안 사업 해결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하는 등 당지도부가 나서 호남껴안기 행보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올 1월 임시국회에서 지역의 현안 법안 처리에 발목을 잡았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특별법(아특법) 개정안과 한전공대 특별법이 그것이다. 해당 상임위 전체회의나 소위, 법사위 등에서 사사건건 반대 아닌 반대 주장을 펼쳤다. 특히 지난 연말 시효가 끝난 아특법의 규정을 바꾸기 위해 발의된 개정안은 본회의 문턱에도 이르지 못하면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업무가 사실상 올스톱되는 처지에 놓였다.

국민의힘의 진정성과 국가적 판단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지역민의 낮은 지지도를 국민의힘이 미래로 나가는 경고음으로 해석하는 정책적 판단이 필요하다 하겠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