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16명→78명··· BTJ發 광주·전남 전파 심각

입력 2021.01.13. 15:24 수정 2021.01.13. 17:26 댓글 0개
경북 상주 행사 참석자 ‘n차 감염’ 꾸준
신도 명단 추가 확인 의무검사 명령 돌입
방역당국 “검사 비협조 등 강력하게 대응”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전경. 뉴시스DB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인터콥 선교회 운영) 관련 집단감염이 연일 전국으로 확신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와 전남에서의 전파도 심상치 않게 전개되고 있다. 실제 행사 참석자 16명이 80여명의 지역민을 감염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시와 전남도 방역당국은 추가로 확인된 신도 등 관련 명단을 토대로 이들에게 의무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13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오후 6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각각 1천394명, 615명이다.

전남에서는 광양, 순천, 나주 등에서 1명씩 확인됐고, 광주에서는 효정요양병원 관련 환자 등 19명이 추가됐다.

효정요양병원의 경우 이날만 환자 9명, 직원 4명 등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병원은 지난 2일 처음으로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데 이어 이튿날 58명 등 사실상 매일 추가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이로써 효정요양병원에서만 환자 92명, 직원 29명, 가족·지인 14명 등 133명이 확진됐다.

BTJ열방센터 관련자도 1명 추가됐다. 나주 거주자이지만 선교활동을 위해 이집트 출국을 앞두고 광주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양성이 드러났다. 광주지역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66명이 됐다.

방역당국은 BTJ열방센터 등 종교시설 추가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시설 방문자를 대상으로 2차 진단검사 의무화 행정명령을 내렸다. 기간은 전남 17일, 광주 18일까지다.

현재까지 BTJ열방센터 행사에 실제로 참석했다가 양성을 받은 이들은 광주 8명(나주 거주자 2명 포함), 전남 8명 등이다. 이들은 각각 58명, 20명 등의 가족, 친지, 지인 등에게 감염병을 전파시켰다.

전국적으로도 방문자 2천797명 중 126명이 확진됐으며, 이들을 통해 450명이 추가 감염됐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다 신도명단도 추가로 확보해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를 위반하고 방역 피해와 손해를 입힐 경우 행정처분과 별도로 손해배상과 치료비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건강보험공단은 BTJ열방센터를 상대로 구상권을 행사한다고 밝혔다. 국가의 행정명령 위반, 역학조사 거부 및 방역방해 행위 등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의 진료비에 대해 부당이득금 환수 또는 구상금 청구 차원이다. 현재까지 26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도 접촉자에 의한 진단검사비와 자가격리에 소요되는 비용 등에 대해 구상금 청구 여부를 검토 중이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