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 최후항쟁지서 계엄군과 맞선 류석 열사···'1월 민주유공자'

입력 2021.01.04. 11:53 댓글 0개
[광주=뉴시스] =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는 류석 열사를 1월의 선양 민주유공자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5·18민주화운동 최후의 항쟁지 옛 전남도청에서 끝까지 버틴 고(故) 류석 열사가 1월의 민주유공자로 선정됐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는 류석 열사를 이달의 선양 민주유공자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류 민주유공자는 1963년 7월26일생으로 대동고등학교 2학년 당시 항쟁을 목격하고 시민군 기동타격대에 들어갔다.

이후 옛 전남도청 정문에서 경비 임무를 수행했던 류 유공자는 계엄군의 진압이 임박했음에도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버텼다.

진압이 시작되자 결국 계엄군의 대검에 손을 찔려 붙잡힌 류 열사는 이 후 포승줄에 묶여 '극렬분자'라는 표식을 달고 상무대로 연행됐다.

시위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가혹한 고문과 구타를 당한 뒤 7월5일 석방됐다.

하지만 고문 후유증으로 고통을 겪은 류 열사는 2000년 11월26일 사망했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관계자는 "이달의 5·18민주유공자 류석 열사는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에 끝까지 남아 민주주의를 외쳤다"며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추모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선양 사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