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토론토 "류현진은 특별"···입단 1주년 기념메시지

입력 2020.12.28. 14:21 댓글 0개
현지 매체도 "류현진 입단 1년, 토론토 팬의 기념일 축하"
[서울=뉴시스] 류현진의 입단 1주년을 기념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사진 = 토론토 구단 공식 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정확히 1년 전인 2019년 12월28일(한국시간) 류현진(33)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이 연 입단식에 참석해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류현진은 팀의 기대대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토론토 구단은 1년이 지난 뒤 입단 1주년을 기념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토론토 구단은 28일 구단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1년 전 오늘 류현진이 블루제이스에 합류했다"고 적었다.

이어 한글로도 "류현진 선수는 특별합니다"라고 쓰고 태극기 그림을 첨부했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입단식 장면과 역투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올렸다. 또 토론토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뒤 류현진이 카메라를 향해 브이(V)를 그려보이는 영상도 게재했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LA 다저스에서 뛰었던 류현진은 2019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했다.

지난해 12월23일 계약 소식이 알려졌고, 류현진은 계약을 마무리하기 위해 크리스마스인 12월25일 캐나다 토론토로 떠났다. 그리고 12월28일 토론토의 홈 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입단식을 치렀다.

미국 야구 사이트 팬사이디드의 '제이스저널'도 '토론토 팬들의 행복한 기념일'이라는 제목 아래 류현진의 입단 이후 1년을 되돌아봤다.

제이스저널은 "류현진과의 계약은 2019시즌 95패를 떠안은 토론토가 리빌딩을 가속하는데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시즌 메이저리그가 팀당 60경기의 단축 시즌을 치른 가운데 류현진은 12경기에 등판,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앞장섰다.

제이스저널은 "지난해 FA 시장에서 류현진이 가장 탐나는 투수는 아니었다. 가장 큰 규모의 계약을 맺을 것으로 예상된 게릿 콜은 뉴욕 양키스와 9년 3억2400만달러에 계약했다"며 "토론토는 콜에 10년 3억달러 이상을 제시한 것으로 보이지만, 양키스와 LA 에인절스를 놓고 고민하던 콜은 토론토의 제안을 깊게 고려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떠올렸다.

이어 "지난해 FA 시장에서 콜과 함께 최대어로 꼽히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는 7년 2억4500만달러를 받고 워싱턴 내셔널스에 잔류했다. 토론토는 스트라스버그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며 "포스트시즌을 위해서는 매디슨 범가너가 류현진보다 더 확실한 보증수표라는 평가도 있었지만, 범가너는 스트라스버그처럼 따뜻한 도시에 머물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콜과 스트라스버그, 범가너는 모두 류현진보다 먼저 계약을 마쳤다. 제이스저널은 "류현진은 많은 팀에서 관심을 보였으며 미네소타 트윈스행이 유력해 보였다"며 "하지만 토론토가 류현진과 계약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이 2019시즌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지만, 계약이 발표됐을 때 토론토가 류현진처럼 긴 부상 공백 경력이 있는 투수에게 과도한 지출을 했다고 생각했다"며 "또 시간이 지나면 이 계약을 한 것을 후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회상했다.

1년 전을 떠올린 제이스저널은 "하지만 류현진은 단축 시즌이었던 토론토에서의 첫 시즌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았고,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몸값에 부응하는 활약을 했다"며 "또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제이스저널은 "류현진이 올 시즌처럼 우월한 활약을 펼쳐 내가 틀렸음을 입증하기를 바란다"며 "토론토 팬들의 기념일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