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다인실 수감이 화 키우나" 심상찮은 교도소 확산

입력 2020.12.14. 10:07 수정 2020.12.14. 10:07 댓글 0개
통제되고 있는 광주교도소의 모습. 사진=뉴시스

잇단 광주교도소 내 집단 감염 확산세에 교도당국의 수형자들을 둔 대처가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수형자들의 확진자 접촉 빈도수에 따라 독거실과 다인실을 나눠 수용해오던 교도당국의 대처가 도리어 향후 집단 감염 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14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광주교도소에서는 현재까지 직원 4명, 수용자 19명 등 23명이 확진됐다. 지난달 21일 이곳 직원인 광주 607번 환자를 시작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져오다 지난 9일 직원인 768번 확진자 발생 이후 일제 검사를 실시했다.

문제는 지난 13일 추가된 광주 803~808번 확진자들의 발생 경위다. 이들 중 5명이 3개 다인실에 분산돼 수감돼온 환자들로 나타나면서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들은 일제 검사 이후 격리조치에 들어갔다가 해제 직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광주교도소측은 수용 여건을 이유로 확진자를 포함한 밀접촉자들만 독거실로 격리시켜왔다. 그 밖에 간접접촉자들에 대해서는 2~4명씩 분류해 다인실에 수감해왔다. 그러나 이번 수감자들의 추가 확진 사례에 따라 그간 다인실에 함께 수감돼온 수형자들 중 추가 확진 사례가 나타날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추가 확진 사례 끝에 광주교도소측은 803·804번과 같은 방을 썼던 수용자 3명과, 807번과 같은 방에서 생활하던 4명의 수용자들을 1인실로 격리시켰다.

이 같은 교도소내 확산세에 앞서 중단돼오던 수형자들의 면회와 변호인 접견 일정도 장기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된다. 선고 장소 또한 바뀔 여지가 있다. 광주지법은 지난달 27일 광주교도소내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구속된 수형자들의 재판 출석 불가능을 염두해두고 재판 일정을 조정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광주지법은 교도소 선고까지 염두해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역당국은 잇단 교도소 감염 사례에 위험도 평가를 진행중이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