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경화, 이라크·바레인과 경제협력·중동정세 머리 맞대

입력 2020.12.05. 17:34 댓글 0개
韓기업, 에너지·인프라·건설 시장 참여 관심 요청
한·바레인, 정례 소통 위해 협력공동위 개최키로
ICRC 총재와 면담서 대북 인도적 지원 의견 교환
바레인 문화장관에 日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강조
[서울=뉴시스] 강경화 외교장관은 제16차 마나마회의 참석을 위해 12월4일 바레인을 방문해 마나마 대화 개회 전 푸아드 후세인 이라크 외교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사진/ 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현지시간) 바레인에서 이라크, 바레인 외교장관과 잇따라 양자 회담을 갖고, 경제 협력 방안과 중동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고 5일 외교부가 전했다.

제16차 마나마회의 참석을 위해 마나마를 방문한 강 장관은 푸아드 후세인 이라크 외교장관과 우리 기업의 이라크 진출 등 양국 간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인프라·건설·방산·전자정부 등 다방면에서 협력이 확대된 것을 평가하고, 우리 기업의 이라크 에너지·인프라·건설 시장 참여에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아울러 코로나 상황에서 우리 기업의 이라크 내 프로젝트가 차질 없이 안전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후세인 장관은 한국이 이라크 파병 시 병원과 학교 건설 등 많은 도움을 줬다면서 한국 기업들의 이라크 내 프로젝트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했다.

강 장관은 양국 관계 확대를 위한 법적,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투자보장협정과 이중과세방지 협정의 조속한 체결을 강조했다. 압둘라 장관은 한·이라크 이중과세방지협정의 국내 절차가 진행중이며, 조속한 서명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서울=뉴시스] 강경화 외교장관은 제16차 마나마회의 참석을 위해 12월4일 바레인을 방문해 마나마 대화 개회 전 압둘라티프 빈 라시드 알 자야니(Abdullatif bin Rashid Al Zayani) 바레인 외교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사진/ 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강 장관은 압둘라티프 빈 라시드 알 자야니 바레인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가 에너지·건설·인프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압둘라티프 장관은 강 장관의 바레인 방문을 계기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향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양자, 다자 차원에서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특히 양 장관은 외교장관으로서 35년 만인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정례적인 소통을 위해 향후 상호 편리한 시기에 한·바레인 협력공동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강 장관은 바레인과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가 역내 안정과 평화에 기여하는 결단이었다고 높이 평가했으며, 아브라함 합의 등 최근 격변하는 중동 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국제법위원회(ILC) 우리 측 후보의 지지와 국제백신연구소(IVI)에 바레인의 가입 검토를 요청했다.

[서울=뉴시스] 강경화 외교장관은 제16차 마나마회의(12.4.-6, 바레인 마나마) 참석을 위해 12월4일 바레인을 방문해 마나마 대화 개회 전 피터 마우어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총재와 면담을 가졌다. (사진/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강 장관은 피터 마우어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총재와 면담에서는 최근 ICRC의 평양사무소 파견 직원 철수 현황을 청취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강 장관은 샤이카 마이 빈트 모하메드 알 칼리파 바레인 문화부 장관의 초청으로 이브라함 문화센터를 방문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바레인은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가 논의된 2018년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를 주최한 의장국이자 2021년도 세계유산위원회 부의장국이다.

강 장관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논의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후속 조치의 이행 필요성을 강조했다. 마이 장관은 역사적 정체성과 기억의 보존이라는 측면에서 세계 유산이 가지는 함의와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강 장관은 우리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대해 바레인 측의 지원과 협조도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