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900선 뚫은 코스닥 어디까지

입력 2020.12.05. 05:10 댓글 0개
코스닥 지수 34개월 만에 900선 회복
"내년 상반기까지 1000선까지 상승"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35.23포인트(1.31%) 오른 2731.45,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15포인트(0.68%) 오른 913.76에 마감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 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4.9원 내린 1082.1원에 마쳤다. 2020.12.04.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코스닥 지수가 2년7개월 만에 종가 기준 900선을 돌파하며 추가 상승을 지속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닥지수는 6.15포인트(0.68%) 오른 913.76에 마감했다. 지수는 2.34포인트(0.26%) 오른 909.99에 출발해 상승구간을 오가다 913선에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39억원, 403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59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상승의 중심에는 게임주가 있었다. 중국이 4년 만에 '한한령'(한류 제한령)을 해제하고 컴투스에 판호(版號·한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를 발급했다는 소식에 게임주들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컴투스 주가는 3.71% 오른 15만6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펄어비스는 전날 5.32% 하락했지만 지난 3일 장중 16.22%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24만2900원)를 경신했다. 중국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넷마블(1.54%)을 비롯해 위메이드(1.77%), 게임빌(1.11%) 등도 일제히 상승했다.

올 들어 개미(개인투자자)들이 적극 투자에 나서면서 코스닥 상승을 이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400선까지 하락했던 5월 말 700을 넘은 데 이어 7월에 800, 12월에 900선을 돌파했다.

개미들은 코스닥 지수 최저점이었던 지난 3월에만 2986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이후 매달 1조원대의 매수세를 이어왔다.

올해 1월까지만 해도 5조4346억원 수준이었던 일평균 거래대금도 3월 8조3956억원, 5월 10조2662억원에서 이달 14조3507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900을 넘었던 2018년과 마찬가지로 코스닥을 이끄는 것은 여전히 바이오 기업들이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은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씨젠, 에이치엘비, 알테오젠 등 바이오 기업이 차지했다.

증권가에선 코스닥 지수의 단기 급등에도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상반기에는 1000선에 올라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수가 빨리 급등해 단기조정은 있을 수 있지만 내년 1분기까지 상승 추세는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코스닥 지수도 10%, 그 이상의 상승인 1000선 정도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