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지역민에 송구합니다" 고개 숙인 전남대병원장

입력 2020.12.03. 11:11 수정 2020.12.03. 11:38 댓글 5개
내부 게시판에 ‘코호트 격리를 벗어나고서’ 게재
“의료공백 최소화 위해 강력 대응 할 수 밖에…”
“새 마음가짐, 안전·신뢰받는 병원 되찾을 터”


"더 이상의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지역 내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 직원이 노력한 결과, 2주 만에 코호트 격리에서 벗어나게 됐습니다. 그동안 지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안영근 신임 전남대학교병원장이 병원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시하고 의료서비스 차질에 대해 지역민들께 사과했다.

전남대병원은 의료진 코로나19 감염이 원내로 확산되며 지난달 17일부터 본관동(1동) 병동 코호트 격리를 비롯해 외래·수술·응급실 운영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은 바 있다.

안 원장은 '코호트 격리를 벗어나고서…'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격리를 결정한 배경과 이로 인해 지역민들이 겪어야 했던 불편과 걱정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안영근 전남대학교병원장

"'정상 진료 불가'의 안타까운 상황을 예견하면서도 하루라도 빨리 정상적인 진료를 하기 위해 짧고 강력한 처방을 선택하게 됐다"로 말로 글을 시작한 안 원장은 "원내 감염이 발생한데 대해 깊이 반성하며, 개인 방역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각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고백했다.

특히 "진료 도중 다른 병원으로 옮겨가셔야 했던 입원 환자, 예약된 날짜에 진료 받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던 외래 환자, 약 처방을 받기 위해 병원 밖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야 했던 환자분들 그리고 보호자와 환자가족 여러분에게 다시 한번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지역민에 또 한번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직원 모두 개인위생 수칙에 각별히 주의하면서 방역에 허점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신뢰받는 전남대병원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는 다짐으로 글을 마쳤다.

전남대병원은 코호트 격리 이후 지난달 23일부터 전화를 통한 비대면 진료, 26일부터 대면진료, 28일엔 응급실 제한적 운영 등으로 정상화를 위한 단계적 절차를 거쳐 왔다.

안영근 병원장은 코호트 격리가 진행중이던 지난달 20일 전남대병원 제33대 병원장으로 취임한 뒤 일체의 외부 공식일정을 취소하고 조속한 정상활르 위해 노력해왔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5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