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형 평생주택, 상무지구 어디 지어지나

입력 2020.11.30. 11:08 수정 2020.11.30. 11:08 댓글 20개
소각장 인근 2만여평 물망
2012년 임대주택 추진지
주민 반대로 무산 전적도
사진=네이버지도

지역민 주거난 해소를 위해 광주시가 추진하는 '광주형 평생주택' 부지로 상무소각장 인근 공터가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이 곳 부지가 앞선 임대주택 개발 추진 당시 인근 주민들의 개발 반대 민원이 이어졌던 곳으로 확인되면서 주민 설득이 또다른 변수로 오를 전망이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가 지난 26일 발표한 '광주형 평생주택' 공급 1단계 시범 사업 부지로 도시공사 소유인 상무소각장 동쪽 공터가 물망에 올랐다.

이 곳은 1만5천603㎡(5천평) 규모에 부지 호가는 약 5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시는 추산중이다. 도시공사가 땅을 제공하고 건립비용은 1천300억원대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이곳에 1단계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남측 공터 4만9천192㎡(1만5천평)에 평생주택 1천500호를 추가로 짓는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앞서 해당 부지는 활용방안을 두고 인근 주민들의 민원과 수차례 부딪혀온 곳이기도 하다.

인근 주민들은 상무소각장이 폐쇄된 지난 2016년 소각장과 해당 부지에 문화시설을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무산됐다. 같은 해 광주상공회의소는 사옥 이전대상 부지로 나대지 일부 땅을 사들이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도시공사와 땅값 협상에 실패하며 백지화됐다. 2012년에는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건설을 추진했지만 인근 주민들의 건립 반대 민원으로 결국 사업이 추진되지 못했다.

시는 12월부터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공주택 설명회 등을 통해 사업 당위성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또 일부 부지에 대해 공공주택 건립이 가능하도록 용도 변경, 국비 확보 작업 등에 본격 나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인근 주민 반대를 우려하는 걱정의 목소리도 있지만 광주형 평생주택은 공공임대주택과는 차별화를 가지고 있다"며 "인근 주민들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를 통해 기존 통념을 깨고 사업을 성공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2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