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호타이어 곡성공장 협력사 방문자 확진

입력 2020.11.28. 22:13 댓글 0개
공장 외부 사업장 방문…구내식당 이용자 진단 검사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금호타이어 곡성공장 협력업체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으나, 직접적인 감염 위험은 없어 공장은 정상 가동된다.

28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곡성공장 협력업체에 설비 수리차 방문했던 파견 근로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 서구에 사는 A씨는 금호타이어 곡성공장 관련 협력업체 설비를 도맡은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최근 협력업체 사업장을 방문했으며, 이 과정에서 구내식당을 들른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시로부터 관련 내용을 통보받은 곡성보건소는 A씨의 이동 동선을 긴급 방역했다. 구내식당 이용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다만 해당 협력업체가 금호타이어 곡성공장과 떨어져 있어, 생산라인은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호타이어측은 안전환경팀 등 주무부서가 나서 관련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구체적인 감염 경위와 접촉자·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