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0월 유로존 기업융자 전년비 6.8%↑..."신용 리스크 우려 확대"

입력 2020.11.27. 00:18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유럽중앙은행(ECB)은 26일(현지시간) 10월 유로존 기업대상 융자(금융권 제외)가 전년 동월 대비 6.8%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10월 유로존 기업융자 증가율은 9월의 7.1%에서 0.3% 포인트나 둔화하면서 유럽경기가 '더블딥(이중침체)'으로 향하는 가운데 신용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확대하고 있음을 반영했다.

유로존 기업융자 신장률은 지난 5월 10년 만에 최고치인 7.3%를 기록한 이래 감속하고 있다.

올해 들어 중국에서 발원해 퍼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유로존에서는 경제활동이 중단, 정지됨에 따라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이 앞다퉈 긴급대출을 신청했다.

하지만 역내 은행권은 신용 리스크 상승을 경계하는 와중에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면서 경기둔화를 상정해 기업의 자금접근을 제한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0월 유로존 개인 대상 융자는 작년 같은 달보다 3.1% 늘어났으며 전월과 보합세를 유지했다.

유로존 통화공급량 M3 증가율은 10.5%로 전월의 10.4%에서 0.1% 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시장 예상 중앙치 10.4%를 약간 웃돌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