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휠 고의 파손' 타이어뱅크 피해자 70여명 달해

입력 2020.11.25. 17:16 수정 2020.11.25. 17:16 댓글 1개
경찰, 조직적·장기적 범행 확인에 수사력 집중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경찰이 27일 오전 광주 서구 쌍촌동 모 타이어전문업체 지점에서 고의로 고객의 차량 휠을 파손하고 부품 교체를 권유한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2020.10.27.

고객의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구매를 유도한 타이어뱅크 가맹점 피해자가 7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광주지방경찰청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월21일 피해자 A씨의 고소로 수사를 시작한 뒤로 총 68명의 피해자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타이어뱅크 상무점 전 업주 B씨 등에 대해 수사 중인 한편 해당 영업소와 수사 대상자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2회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이 조직적이고 장기간 이뤄졌는지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업주 B씨는 지난달 20일 타이어 휠 교체를 위해 매장을 찾은 고객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타이어 교체 작업 중이던 B씨가 공구를 이용 휠을 구부리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피해자가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게재, 급속도로 확산하며 사회적 공분을 샀다. 해당 지점뿐 아니라 이와 비슷한 수법의 피해를 입었다는 피해 증언과 경찰 고소도 잇따랐다.

한편, 일각에서는 매장 카드 매출전표에 본사 대표자 이름과 본사 사업자번호가 적혀 있는 점, 건물 소유자 역시 본사 명의로 돼있고 간판에 '본사 직영 할인점'이라고 쓰여 있는 점 등을 근거로 해당 매장이 가맹 형태가 아닌 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