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연쇄감염 광주교도소에 법조계도 비상

입력 2020.11.24. 16:14 수정 2020.11.24. 16:14 댓글 0개
교도관→재소자 연이어 감염
사법당국에 “소환 최소화” 요청
예외 사례 제외 적극 협조 방침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9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교도소가 직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입구에서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2020.11.09. hgryu77@newsis.com

2천여명의 재소자를 수용하고 있는 광주교도소가 지역의 또 다른 연쇄감염지로 떠오르자 법조계에도 방역 비상이 걸렸다. 수형중인 피의자 관련 사건의 경우 처리 기한이 촉박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소환을 중단하거나 재판 일정을 연기하는 등의 감염병 확산 방지 대책을 수립하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24일 광주교도소는 광주지법과 광주지·고검에 피고인 소환 일정 연기·최소 등의 협조를 담은 공문을 지난 23일 발송했다고 밝혔다.

공문에는 교도소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는 등 감염 확산이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구속 피고인의 법원이나 검찰 출정을 오는 12월 4일까지 연기해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방역 지침에 따라 출정이 당분간 제한된 수형자는 수백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광주지검은 구속기한 만료, 공소시효 임박 등 기한이 촉박한 사건을 제외한 사건에 대해서는 교정 당국 요구사항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지법도 해당 공문을 각 재판부에 전달, 재판 상당수를 연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24일 오후 4시 기준)까지 광주교도소에서는 교도관 3명과 수형자 4명, 직원 가족·지인 4명 등 총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재소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올해 3월 경북 김천소년교도소 이후 이번이 두번째 사례다.

방역당국은 이 중 교도관 1명, 지인 2명, 수용자 4명은 전남대학교병원 발(發)이고 나머지는 호맥 진월점 관련 감염 사례인 것으로 보고있다.

전남대병원발은 입원중인 재소자를 관리하는 과정에서, 호프집발은 지인 모임을 하며 바이스러가 전파 됐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한편 광주교도소는 외부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9일부터 일반·공무상·변호인 접견을 중단한 바 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