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가짜 주식 투자 앱으로 수십억 가로챈 일당 덜미

입력 2020.11.22. 10:52 댓글 0개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400여 명에게 35억 원 가로챈 혐의
10배 투자금 마련 제안, 가짜 프로그램서 손실난 것처럼 조작
피해자들 만회하려고 과투자, 대포통장으로 들어온 돈 빼돌려
[무안=뉴시스] 전남경찰청 제공

[무안=뉴시스] 신대희 기자 = 가짜 주식 매매 프로그램(HTS·홈트레이딩 시스템)을 통해 정상적인 주식 거래를 하는 것처럼 속여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 4명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전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가짜 주식 투자 앱을 통해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특경법상 사기)로 A(28)씨 등 총책 2명을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공범 1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또 다른 1명을 구속해 조사를 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주식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 가짜 프로그램을 이용, 400여 명에게 35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가상의 주식투자 법인을 만든 뒤 프로그램 개발자에게 가짜 HTS를 사들여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액의 투자금으로도 큰 수익을 낼 수 있는 레버리지 투자'라고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자신들의 HTS를 이용하면, 투자금의 10배를 저금리로 대출해 투자를 이끌어주고 손실을 줄여준다고 속였다.

가짜 HTS는 주식 매매를 할 경우 실제 거래가 이뤄진 것처럼 표시되지만 실제 증권사의 거래망과는 무관한 조작된 화면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주식 매수금을 법인 명의 대포 통장 수십 여개로 들어가게 설계해 투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투자자들이 1000만 원을 입금하면 대출을 통해 1억 원까지 투자금을 마련해준다고 속였고, 가짜 HTS 화면에 투자금이 1억 원까지 표시되게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특히 투자 종목 대부분에서 손실이 난 것처럼 보여주게 조작, 손실 만회를 위한 과투자를 유도해왔다. 수익이 발생한 피해자에게는 원금을 반환해주고 연락을 끊어 신고를 막는 방법으로 범행을 이어왔다.

경찰은 이들이 보관 중인 범죄 수익금 2억 5000만 원을 압수했고, 프로그램 운영에 가담한 개발팀·영업홍보팀과 대포 법인 계좌 공급책 등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를 타고 기승을 부리는 주식투자 사기 사이트와 관련 범죄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