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체육회, 산하 지역 체육회 징계 절차 검토

입력 2020.10.29. 16:38 수정 2020.10.29. 19:09 댓글 1개
잇따른 물의에 스포츠공정위원회 소집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도체육회관. 전남체육회 제공

전남체육회가 지역 민선체육회장들의 '흉기 폭행' 등 물의가 잇따르자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소집하는 등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하지만 선출직 지역체육회장에 대한 징계 가능 여부가 모호해 이를 두고 위원들간 의견이 분분하다.

전남체육회는 29일 강진·보성체육회장 징계를 위해 공정위원회를 소집해 논의 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조계·언론계 등 13명으로 구성된 공정위는 최근 강진과 보성체육회장의 징계를 위한 1차 논의를 벌였다.

공정위 논의에서 강진체육회장 사건의 경우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만큼 직무배제 등의 선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함께 현재 규정이 관선시기에 만들어졌고 민선이후 개정이 됐지만 선출직 회장에게 적용이 가능한지에 대해 법조계 등의 해석이 필요하다고 반문하기도 했다.

공정위 규정에 따르면 회원종목단체, 시·군체육회, 시·군종목단체의 임직원과 단체에 등록된 지도자·선수·체육동호인·심판에 대해 징계를 할 수 있다.

또 지난 2월에 공정위는 수사기관이 사건을 수사를 하고 있어도 징계처분을 할 수 있도록 개정했다.

공정위는 내달 5일 이후 공정위를 재소집해 강진과 보성체육회장의 소명 기회를 제공하는 등의 절차를 거쳐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전남체육회 관계자는 "선출직이고 첫 징계이기 때문에 실수를 줄이고 신중하게 처리하기 위해 법조계와 대한체육회 등에 질의를 한 상태다"면서 "스포츠공정위 규정이 관선시대 만들어졌고 지난 1월 민선 체육회장 출범이후 개정이 이뤄졌지만 징계에 대한 세부적인 규정이 없어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번 기회에 관련 규정에 대해 심도있는 접근과 개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강진체육회장은 축구대회 뒤 군수 만찬 일정을 상의하지 않았다며 군청 5급 공무원을 흉기로 폭행하고 반성문 작성을 강요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보성체육회장은 군청의 보조금 감사를 거부하고, 공무원에게 폭언을 해 공무원들이 진상조사 등을 촉구 중이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