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월단체 "5·18 당시 사망 계엄군, '순직자'로 바꿔야"

입력 2020.10.26. 17:13 댓글 0개
"국방부·군, 항쟁 폭력진압 사과 환영…구체적 변화 보여야"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5·18민주화운동 단체들이 국방부에 1980년 항쟁 당시 진압작전에 투입됐던 계엄군 사망 분류를 '전사'가 아닌 '순직'으로 바꿔달라고 공식 요구했다.

5·18 기념재단과 오월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26일 공동성명을 내고 "국방부는 5·18 당시 진압에 투입됐던 계엄군 사망 분류를 정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당시 계엄군을 '전사'로 분류한 것은 5·18 당시 광주에 투입된 군인들이 적(폭도)과 전투를 치르는 과정에서 숨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더 이상 항쟁 희생자의 명예가 훼손하지 않도록 계엄군 사망 분류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지난해 '전공 사상 심사 결과를 직권으로 재심사 할 수 있다'는 법제처의 유권 해석을 통보받고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국방부장관과 육군참모총장이 5·18 당시 계엄군의 시민 살상 행위를 사과한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변화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단체들은 "국방부가 이번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5·18계엄군 사망분류 재심사를 하겠다고 밝힌 것을 긍정 평가한다"며 "적극적인 후속조치를 통해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우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한편, 지난 16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5·18 민주화운동 중 광주시민을 폭력 진압한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국정감사에선 5·18 진압에 투입된 계엄군 사망 분류 표기를 '전사자'에서 '순직자'로 바꿔야 한다는 의원들의 목소리도 잇따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