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중국에 코로나 백신 정보 공유 제의···수소경제 협력 강화

입력 2020.10.16. 19:02 댓글 0개
홍 부총리 수석대표로 '한중 경제장관회의' 화상 개최
제3국 공동진출, 서비스산업, 동북3성 협력 집중 협의
[서울=뉴시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제16차 한-중 경제장관회의'를 주재,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10.16.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중국에 백신 개발 정보를 공유해줄 것을 제의하고,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16일 중국의 거시·실물경제를 총괄하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와 '제16차 한중경제장관회의'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우리 측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관계부처 국장급이, DDRC 측은 허리펑 주임과 관련 국장들이 참석했다.

지난 2018년 2월 15차 회의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사정으로 열리지 않다가 2년 반 만에 재개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양국은 ▲신북방·신남방-일대일로(육·해상 신실크로드) 연계·협력 ▲제3국 공동 진출 ▲서비스산업 협력 ▲신산업 협력 ▲중국 동북3성 협력을 주요의제로 논의했다.

우선 양측은 올해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양호한 경제성과를 보였다는데 공감했다.봉쇄조치를 최소화하면서도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방역과 경제 두 가지를 조화시키는 전략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시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제16차 한-중 경제장관회의'를 주재,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10.16. photo@newsis.com

홍 부총리는 중국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관련 정보를 우리 측과 공유해줄 것을 제의했다. 중국 칭다오에 설립중인 한중 합작 대형병원과 관련해 중국 정부의 지원 방안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중국 측은 헬스케어 산업, 요양서비스 등 실버 산업을 비롯해 스포츠산업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제의했다.

양 측은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위해 수소에너지 분야에서의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코로나 사태가 안정되면 한중 수소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민간교류를 확대하고, 신기술 개발과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의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수소 제조·운반 등과 관련된 안전성을 확보고, 수소 관련 시범 프로젝트 시행 등 다양한 협력방안도 의논했다.

양국 정상회담 때 논의했던 신북방·신남방 정책과 '일대일로 이니셔티브' 간 연계 협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양국 기업의 제3국 공동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협력채널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구체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우리 측은 또 기존 인프라·건설 분야 외에도 그린에너지, 보건방역 등 잠재적 진출분야를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 간 활발하지 못했던 문화 컨텐츠·관광·게임 분야 등에서의 한중 간 교류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21년과 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한·중 우정콘서트 재개 등을 제안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면 관광교류를 활성화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와 함께 양 측은 길림성 장춘시에 조성중인 '한·중 국제협력시범구'를 한·중 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로 발전시키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뉴시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제16차 한-중 경제장관회의'를 주재,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10.16.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