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5월 진상규명위가 확보한 제보·자료 주목한다

입력 2020.10.14. 18:46 수정 2020.10.14. 19:12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5월 진상규명위)'가 지난해 12월 출범 이후 암매장 등 수백건의 제보를 받았다고 한다. 국방부와 5·18기념재단, 치안본부, 전남지방경찰청, 육·해·공군,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광주시의사회 등으로부터 총 1천종류가 넘는 자료도 확보했다.

5월 진상규명위는 이들 제보와 자료를 토대로 한 내용의 조사활동보고서를 국회와 청와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접수받은 제보 건수는 모두 224건으로 암매장 관련 49건, 헬기사격 및 발포 37건, 행방불명 14건, 과격진압 10건, 성폭력 7건, 기타 107건 등으로 분류됐다.

제보 가운데는 계엄군의 전남도청 앞 발포로 인한 피해자는 물론 또 다른 장소에서의 피격에 따른 사망자 등의 실명이 구체적으로 명시된게 다수였다.

5월 진상규명위는 지난 5월 전원위원회를 열고 7개 사건에 대해 조사 개시 결정을 내렸다. 최초발포와 집단발포 책임자 및 경위조사를 필두로 행방불명자 규모 및 소재,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전남 일원 무기고 피습, 탈북자의 북한특수군 광주 일원 침투 주장 건등이 그것이다.

확보한 자료들은 5월 단체 153종, 국가기록원·서울중앙지검 등 공공기관 1천17종, 육·해·공군 226종, 국방부 및 직할 517종, 언론기관 9종, 합참 23종 등이다. 특히 한국일보 미공개 사진, 주한일본대사관의 '일본외무성-주한일본대사관간 전문', '1980년 부상자실태조사표', '경찰 김정길의 업무일지(1980년)' 등이 눈길을 끌었다.

5월 진상규명위가 확보한 각종 자료와 접수된 제보가 그날의 진상을 규명할 열쇠로 작용할지 주목을 받고 있다. 시민을 향한 최초 발포 및 집단발포와 집단 학살, 암매장, 행방불명자, 계엄군에 의한 성폭력 건 등은 반드시 규명해야 할 부분이다. 극우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제기된 북한 특수군의 활동 여부도 마찬가지다.

그전에 몇차례의 진상 규명활동에도 진실의 문은 여전히 열리지 않아서다. 아울러 5월 진상규명위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사 인력 보강이나 기간 연장, 권한 확대 등을 여야와 정부가 적극 검토해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