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병석 "한반도 통일 앞당기는데 독일 교훈 삼을 것"

입력 2020.10.01. 22:42 댓글 0개
독일 포츠담 통일 엑스포 참석
[서울=뉴시스] 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포츠담에서 열린 통일 엑스포에 참석해 디트마르 보이트케 독일 연방 상원의장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국회 제공) 2020.10.01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유럽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포츠담에서 열린 통일 엑스포에 참석해 "통일 30주년을 맞아 독일 국민이 느끼는 기쁨과 자부심을 저희도 함께 누리고 싶다"며 "우리도 이런 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독일을 배우겠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디트마르 보이트케 독일 연방 상원의장과 가진 면담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포츠담은 한반도 근대사에서 각별한 지역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며 "그동안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에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당부했다.

이에 보이트케 의장은 "한국 국민이 독일에 성원을 보내주시고 30년 동안 격려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한반도도 통일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답했다.

그는 "통일 이후 독일 내 갈등이 많았지만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과 1995년 대형 예술 프로젝트에 동·서독이 함께 참가하면서 극복해 냈다"며 독일의 통일 경험을 소개했다.

박 의장은 브란덴부르크주 현지 공영 라디오방송 인터뷰에서 "한반도 통일을 앞당기는 데 독일을 교훈으로 삼고자 한다"며 "30년 전 통일을 이룬 독일이 지금까지 한반도 평화를 지지해줬는데 우리가 통일을 이루는 그 순간까지도 계속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 독일 통일 30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통일 엑스포는 독일 브란덴부르크주가 통일 30주년을 맞아 개최한 기념행사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드레스덴도 시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