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印경찰, 라훌과 프리안카 간디 체포

입력 2020.10.01. 22:03 댓글 0개
집단 성폭행후 살해된 여성 가족 만나려다 경찰에 저지돼
[뭄바이(인도)=AP/뉴시스]인도 뭄바이에서 1일 지난달 우타르프라데시주 하트라스 지역에서 집단 성폭행 후 살해당한 달리트(불가촉천민) 여성 사건에 항의하는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인도 야당 의회당의 라훌 간디 및 프리안카 간디 등 두 지도자가 이날 희생자 가족을 만나려 하트라스 지역을 방문하려다 인도 경찰에 체포됐다. 2020.10.1

[러크나우(인도)=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지난달 인도에서 가장 낮은 카스트 출신의 19세 여성이 집단 성폭행당한 뒤 2주 간의 투병 끝에 사망한 사건과 관련, 사건이 발생한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하트라스 마을을 찾아 유가족을 만나려던 라훌 간디와 그의 여동생 프리얀카 간디 등 야당 의회당의 핵심 지도자들을 1일 인도 경찰에 체포됐다.

과거 불가촉천민이라 불리던 달리트 여성에 대한 공격은 최근 인도 국민들의 분노를 폭발시킨 잔인한 성폭력이었다. 인도 전국 곳곳에서 거센 항의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우타르프라데시주 경찰의 마노지 딕시트는 라훌과 프리안카가 시위대의 폭력을 막기 위해 4명 이상의 집회 금지 명령을 어긴 혐의로 구금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희생자의 가족과 만나기로 계획한 마을로 가는 길에 고속도로에서 차량 행렬을 세웠다. 이들은 차에서 내려 마을로 걸어가기 시작했으나 다시 경찰에 가로막혔다.

의회당 당원 수십명이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고 일부 당원들이 부상을 입었다. 라훌 간디는 경찰에 연행되기 전 미끄러져 넘어지기도 했다.

라훌과 프리안카는 경찰에 의해 뉴델리로 보내진 뒤 이날 늦게 석방될 것으로 보인다.

피해 여성은 지난달 14일 마을 들판에서 상류층 남성 4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그녀는 알몸으로 피를 흘리며 혀가 잘리고 척추뼈가 부러져 마비된 상태로 발견돼 뉴델리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주 뒤 사망했다.

인도에서는 매년 수천명의 달리트들이 차별 공격으로 희생되고 있다. 특히 달리트 여성들은 카스트 제도에 기반한 차별과 성폭력에 취약하다.

인도에서는 2012년 뉴델리에서 23살의 여대생이 버스 안에서 집단 성폭행당한 뒤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나 전국에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었다. 이후 성폭행범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는 등 법 개정이 이뤄졌지만 여전히 성폭력 범죄가 빈발하고 있다.

또다른 달리트 여성도 지난 29일 집단성폭행 당한 뒤 살해된 사실이 이날 뒤늦게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